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컬린이·미린이 잡자”… 롯데百의 아트 비즈니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9 03:39 유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온·오프라인 통한 미술품 전시·판매 박차
유명 작가 작품 60여점 ‘아트롯데’도 개최
“질 높은 콘텐츠 발굴… 신성장 동력으로”

롯데백화점은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미술품 전시·판매인 ‘아트 비즈니스’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전시 중심으로 운영하던 백화점 갤러리를 상시 판매 공간으로 재구성하고 연 2회 프리미엄 작품 판매전인 ‘아트롯데’를 개최한다.

첫 번째 아트롯데는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지하 1~4층(29일~8월 23일)과 잠실점 에비뉴일 6층 아트홀(다음달 1~25일)에서 개최한다. 전시회에서는 이우환, 박서보, 김창열, 윤형근, 하종현, 정상화 작가의 대표작 60여점을 선보인다. 대표작으로는 이우환의 ‘동풍’, 박서보의 ‘묘법시리즈’, 김창열의 ‘물방울’ 등이다. 전시장에는 ‘아트 어드바이저’가 상주해 설명과 구매를 돕는다.

롯데백화점은 어플리케이션 내 온라인 갤러리관을 별도로 열어 금액대별·테마별 작품을 비대면으로 상담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미술품 시장은 역대급 호황을 맞이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국내 수집가들의 해외 시장 접근이 제한된 데다가 시중에 풀린 유동자금이 미술품 시장으로 이동했다는 분석이다. 과거 부자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미술품이 대중화되면서 ‘컬린이’(컬렉션+어린이), ‘미린이’(미술품+어린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하고 있다. MZ세대가 자신의 취향을 과시하는 수단으로 미술품을 택하고 있는 것이다.

롯데 관계자는 “갤러리, 아트 마케팅이 백화점의 성장 동력이 되도록 수준 높은 예술 콘텐츠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1-06-29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