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2조원대 공모 나서는 ‘대어’ 카뱅, 몸값만 19조… 금융 대장주 꿰찰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9 06:58 증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공모가 희망액 3만원대… 7월말 청약
상장 땐 기업가치 KB·신한 이어 3위

카카오뱅크 판교 본사 내부  카카오뱅크 판교 본사 내부 모습. 카카오뱅크 제공

▲ 카카오뱅크 판교 본사 내부
카카오뱅크 판교 본사 내부 모습. 카카오뱅크 제공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급으로 꼽히는 카카오뱅크가 2조원대 공모에 나선다. 카뱅이 제시한 공모가 희망 범위를 기준으로 하면 상장 이후 기업 가치는 16조~19조원에 달한다. 국내 금융지주 1위인 KB금융지주(23조 8000억원), 2위인 신한금융지주(21조 6000억원) 다음가는 규모로 하나금융지주(14조 3000억원)보다 크다.

카뱅은 28일 일반공모 증자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공모 주식은 신주 6545만주로, 발행 이후 전체 주식의 13.78%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3만 3000~3만 9000원이고, 공모 예정 금액은 2조 1598억~2조 5525억원이다.

카뱅은 다음달 21~22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같은 달 26~27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상장일은 8월 5일이다. 공모주 중복 청약이 금지되는 6월 20일 이후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해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 청약은 불가능하다.

케이뱅크에 이어 2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카뱅은 2017년 출범해 적자를 면치 못하다 2019년 처음으로 137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136억원, 올 1분기에는 467억원의 흑자를 냈다.

카뱅은 전통적인 은행 업무 외에도 증권계좌 개설 서비스, 연계 대출 등으로 수수료 수익을 늘리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수신액은 26조원, 여신액은 22조 7000억원이다. 이용자 수는 1653만명이고, 계좌 이용 고객은 1447만명에 달한다. 모바일 앱 트래픽은 금융권 1위다. 총자산은 3월 말 기준 28조 6000억원이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21-06-29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