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교복차림 그대로 발견된 휘성군… 경찰 “외상 없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9 03:39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실종 7일 만에 숨진 채 야산에서 발견

극단 선택 추정… 경찰 “타살 정황 없어”
일부 의혹에 전문가 “음모론 경계해야”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율동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지난 22일 하교 후 실종된 분당 서현고 김휘성군 수색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6.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율동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지난 22일 하교 후 실종된 분당 서현고 김휘성군 수색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6.27 연합뉴스

‘제발 무사히 돌아와 달라’는 가족과 국민의 애끓는 기도와 바람에도 김휘성(경기 분당 서현고 3)군은 실종 7일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일부 네티즌과 유튜버 등이 ‘타살’을 주장하는 등 ‘~카더라’식 의혹이 온라인에서 제기되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몇 가지 의문점은 경찰의 수사로 밝혀야지, 근거 없는 음모론을 제기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분당경찰서는 하굣길에 실종된 김군이 28일 오전 6시 33분쯤 경기 성남시 분당의 한 야산에서 실종 7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김군이 발견된 새마을연수원 인근 야산은 서현고에서 동북방향으로 약 3.3km 떨어져 있다. 김군은 수색 중이던 민간특수수색견 제스퍼(7살·마리노이즈)가 발견했다. 복장은 실종 당시 입었던 교복 그대로였다. 경찰 관계자는 “외관상 몸에 상처 등이 없었고 타살로 의심할 만한 단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사인 규명을 위해 가족들 동의를 얻어 부검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군 발견 소식에 달려온 어머니는 “벌레도 함부로 죽이지 못하는 내 아들이 왜 여기에 이렇게 (누워) 있느냐”며 통곡을 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온라인에는 다양한 추모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아픔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극단적 선택을 결심한 사람이 교통카드 충전하고 수능도서 구매한다고?”, “반듯하게 누워 있었다는데 진짜 자살 맞나?” 등 타살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무분별한 억측은 유가족을 더 괴롭게 하는 것이라며 자제를 당부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김군의 휴대전화 포렌식, 폐쇄회로(CC)TV 분석, 시신 상태 등 알려진 정보를 종합하면 범죄 혐의점을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김군의 극단적인 선택 동기와 당일 동선 등 몇 가지 의문점은 경찰 수사로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2021-06-29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