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나꼼수’ 김용민 “YTN 사장 지원서 배달노동자 통해 퀵으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16:1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비주류도 주류 언론사 대표가 될 수 있음 증명할 것”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연합뉴스

▲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연합뉴스

YTN 사장이 되겠다고 선언한 방송인 김용민씨(평화나무 이사장)가 퀵서비스를 통해 사장 공모에 응했다.

김씨는 28일 “퀵서비스 배달노동자께 부탁해 YTN 사옥으로 사장 지원서 등 각종 서류를 보냈다”고 알렸다.

지난 21일 “가능성 0%가 아니라 마이너스 100%임을 너무 잘 알지만 엘리티즘을 깨겠다”며 YTN 사장 도전을 선언, 주위를 놀라게 했던 김씨는 등기우편을 통한 접수가 아닌 ‘퀵으로 지원서 전달’이라는 방법으로 기존 문법을 깨보였다.

김씨는 “YTN 사장직 도전은 인생의 영예를 얻고자 혹은 이력서에 한 줄 넣고자 지원하는 게 아니다”고 강조한 뒤 “제 사회적 무덤이 될 수 있다는 각오로 도전하는 것”이라며 온갖 비아냥을 듣더라고, 자신과 같은 비주류도 주류 언론사 대표가 될 수 있음을 한번 증명해 보이려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시청취율 잣대를 유튜브 조회수, 동접자 수로 한다’, ‘뉴스와 탐사보도를 분리하겠다’는 등 9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또한 YTN 사장이 될 경우 ‘시사코미디 복원’을 1호 공약으로 내세우며 “진정한 민주주의는 권력자에 대한 풍자 해학이 가능할 때 꽃핀다”면서 “시사는 말할 것도 없고 그 기반 자체가 사라진 코미디를 YTN에서 복원시키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씨는 인터넷 신문 ‘딴지일보’가 2011년 4월 28일부터 2012년 12월 18일까지 매주 방송했던 인터넷 라디오(팟캐스트) 프로그램 ‘나는 꼼수다’를 김어준, 주진우, 정봉주씨와 함께 진행했다. 지난해 말 주진우씨와 갈등 등으로 ‘나꼼수’에서 탈퇴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