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트럼프 “내가 민주주의 회복”, 윌리엄 바 “헛소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13:5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신간 ‘배신’에서 바 전 법무장관,
트럼프의 대선 사기 주장 일축
트럼프 복귀 유세 맞춰 알려져
롬니 “트럼프 주장 WWF 같다”
26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로레인 카운티에서 유세를 벌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

▲ 26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로레인 카운티에서 유세를 벌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하이오주에서 복귀 유세를 펼치며 ‘대선 사기’ 주장을 이어간 가운데, 트럼프의 측근인 윌리엄 바 전 법무장관이 대선 사기 주장은 ‘헛소리’(bullshit)라고 일축했다는 내용이 공개됐다.

애틀랜틱은 27일(현지시간) ABC방송의 정치부 선임기자인 조너선 칼이 오는 11월 펴낼 저서 ‘배신’에서 바 전 장관의 이런 인터뷰 내용을 실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는 해당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주장하는 대선 사기 의혹에 대해 “증거가 있다면 그걸 덮을 이유는 없다”면서도 “하지만 계속 드는 생각은 (사기 증거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었다. 모두 헛소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 장관은 재임 기간에 트럼프의 ‘든든한 수비수’, ‘충신 중의 충신’, ‘가치 높은 윙맨’ 등으로 불렸다. 그는 2019년 2월 법무장관으로 취임한 뒤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 결과를 트럼프에게 유리하게 왜곡 발표했다는 비난을 받았고, 지난해 6월 흑인시위 때도 ‘사법체계는 인종차별적이지 않다’며 트럼프 편에 섰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언론 인터뷰에서 “대선에서 다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규모의 사기를 보지 못했다”고 잘라 말했고, 트럼프 퇴임을 한 달 정도 남긴 시점에 사실상 경질됐다. 당시 CNN은 바가 트럼프에게 굴복했지만 적어도 궁극적 충성심은 “법치주의에 있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칼의 신간에는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바에게 트럼프의 선거 사기 주장이 ‘국가와 당을 해치니 반박하라’고 압박했다는 일화도 포함됐다.
윌리엄 바 전 미국 법무장관. EPA 연합뉴스

▲ 윌리엄 바 전 미국 법무장관. EPA 연합뉴스

해당 폭로는 공교롭게도 전날 트럼프가 오하이오주에서 복귀 유세를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중간선거전에 뛰어든 시점에 나왔다. 그는 내년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상·하원 양원을 모두 장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민주주의를 훼손하려는 것이 아니라 “미국 민주주의를 구하려는 사람은 바로 나”라고 말했다고 더힐이 전했다. 특히 자신의 대선 사기 주장에 손을 들어주지 않은 “연방 대법원이 부끄럽다”고도 했다.

트럼프와 공화당 내 적대관계인 밋 롬니 상원의원은 이날 CNN에 “이것(트럼프의 대선 사기 주장)이 다소 WWF(프로레스링)과 같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재미있기는 하지만 진짜는 아니며, 사람들이 트럼프의 거짓말을 믿고 싶어 하지만 과장된 쇼인 것도 안다”며 “이제 소용없다. 선거는 끝났고, 선거는 공정했다”고 일축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