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우리가 붙었어요” 국민의힘 토론배틀 8강 진출자들 [서울포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00:01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 복지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 16강 오디션에서 심사위원단,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2021.6.27 오장환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 복지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 16강 오디션에서 심사위원단,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2021.6.27 오장환기자 5zzang@seoul.co.kr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나는 국대다! with 준스톤’ 16강 오디션에서 이준석 대표(앞줄 오른쪽 두번째)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장환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나는 국대다! with 준스톤’ 16강 오디션에서 이준석 대표(앞줄 오른쪽 두번째)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장환기자 5zzang@seoul.co.kr

국민의힘 이준석(가운데) 대표가 27일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 복지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국민의힘 대변인)다’ 16강 오디션에서 심사위원단, 참가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의힘 이준석(가운데) 대표가 27일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 복지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국민의힘 대변인)다’ 16강 오디션에서 심사위원단, 참가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국민의힘의 대변인 선발을 위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 8강전에 김연주 전 아나운서와 고등학교 3학년생 김민규(18) 씨 등이 올랐다.

국민의힘은 27일 오후 영등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토론배틀 16강전을 진행,이준석 대표와 배현진·김용태 최고위원,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의 심사를 거쳐 8명의 우승자를 선발했다.

8강전에는 방송인 임백천 씨의 부인인 김연주 전 아나운서와 이번 배틀의 최연소 도전자인 2003년생 김씨 등이 진출하게 됐다.

당 사무처 당직자인 황규환 전 상근부대변인, 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캠프 유세차량에 올랐던 27세 취업준비생 양준우 씨도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민성훈·신인규·임승호·황인찬 씨가 다른 경쟁자들을 제쳤다.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로 얼굴을 알린 장천 변호사, 인헌고 재학시절 일부 교사들의 정치편향 교육을 비판했던 최인호씨, 지난 4월 보궐선거에서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전성하씨 등은 탈락했다.

16명의 후보자는 4명씩 팀을 이뤄 치열한 토론 배틀을 벌였다. 각 팀은 16분이라는 주어진 시간 안에 미리 추첨한 주제와 그에 대한 찬반 입장에 맞춰 자율적으로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토론배틀의 주제는 ‘65세 이상 지하철 무임승차’와 ‘5차 재난지원금 지급’이었다. 참가자들은 각각 복지 사각지대 발생과 재정 건전성 등을 들어 양보 없이 맞붙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나는 국대다! with 준스톤’ 16강 오디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장환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나는 국대다! with 준스톤’ 16강 오디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장환기자 5zzang@seoul.co.kr

이 대표는 최근 논란을 빚은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인선 문제를 거론, “최근 민주당에서도 젊은 인재를 발탁해 청와대 비서관으로 세우기도 했지만,우리가 하는 이 시도가 그들의 시도보다 훨씬 더 우월하고 좋은 결과를 낳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자부했다.

이 대표는 토론이 끝난 뒤 “(후보자들의 실력이) 놀랍기도 하면서 지원자들을 방송에 내놓으려면 코칭해야 할 것도 많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상대 논리를 파고들고 기술을 걸어 다시 넘기는 모습을 보여준 분을 높게 평가했다”는 심사평을 밝히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로 생중계된 16강전에는 동시간대 접속자 약 2만 명이 몰리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30일 8강전과 다음 달 5일 결승전을 거쳐 최고 득점자 2명을 대변인으로, 나머지 2명은 상근부대변인으로 각각 임명할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