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자치광장] 미래교육, 송파쌤이 답이다/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02:17 자치광장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코로나19가 삶의 모든 영역에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교육에도 많은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유네스코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90% 이상의 학습자가 교육권을 침해받았다고 한다.

 얼마 전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63개 회원도시와 미래교육의 길을 모색하고자 머리를 맞댔다. 학습결손과 기초학습저하 문제는 학교나 개별 학생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에 주목했다.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종합적 대안이 필요한데, 바로 이 지점에서 지방정부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송파구는 교육환경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무엇보다 생애 전반에 걸친 평생학습과 미래교육 환경을 만들고 있다. ‘송파형 교육모델 SSEM(Songpa Smart Education Model)’은 배움의 의지만 있다면 유아부터 청소년, 성인, 노인에 이르기까지 사회구성원 모두의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삶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회서비스를 제공한다.

 그 첫걸음으로 관내 흩어져 있던 55개 교육 콘텐츠를 하나로 모은 ‘송파쌤 온라인 교육포털’과, 경험과 지혜가 풍부한 명사 등과 자유로운 대화를 나누며 지식을 공유하는 ‘인물도서관’을 통해 비대면 교육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송파구민이라면 1인 1악기는 부담 없이 다룰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악기도서관&음악창작소’를 선보였다.

 준비된 자에게 위기는 기회다. 코로나19는 송파구 미래교육의 기회가 됐다. 송파쌤을 통해 초등학교 때부터 사이버 강의를 듣고, AI스피커와 대화하고, 행글라이더 대신 드론을 날리는 아이들이 주도해 나갈 세상을 상상해 보자. 10년 뒤 학교와 교실의 경계가 허물어져 마을 전체가 학교가 될 때 우리가 꿈꾸는 미래교육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이제 공교육은 새로운 방향을 찾아야 할 때다. 학교 단위를 넘어 모든 생애단계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공적 교육체계가 필요하다. 중앙정부가 학교 안 교육에 초점을 둔다면 지자체는 학교 밖 학교, 교실 밖 교실로 교육의 영역을 확대하고, 공교육의 틈새를 메우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지방정부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과감한 협치와 소통으로 교육하기 좋은 송파, 미래교육을 선도하는 송파구를 만들어 가겠다.
2021-06-28 2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