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가꾸고 나누고 다듬는 우리말] 일상의 말들이 소통의 핵심/이경우 어문부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02:17 가꾸고 나누고 다듬는 우리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경우 어문부 전문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경우 어문부 전문기자

<2>행정의 언어

㉠“시험위원 선임은 시험 실시 직전에” ㉡“중간평가단을 구성하여 10월까지 평가를 실시하고” ㉢“사교육비 조사를 실시하고” ㉣“관련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위촉 행사 실시”

생소한 외국어도 보이지 않는다. 어려운 한자어도 없다. 그렇다고 문장이 꼬인 것도 아니다. 무슨 시비를 걸려고 하나 궁금해하는 독자도 있겠다. ‘실시’다. 행정기관의 공문서에서 가장 많이 보이고, 기업이나 단체의 자료, 언론매체의 기사에서도 적지 않게 나타난다. 익숙하지만 마냥 편하지는 않다. 군대를 연상시킬 수도 있다. “준비된 사수부터 사격 실시, 낮은 포복 실시.” ‘실시’는 전형적인 군대용어다. 명령을 내린다. 군살이 조금도 붙지 않았다. 간결성 하나는 좋지만 딱딱함, 뻣뻣함, 무거움이 붙는다. 행정기관이나 다른 곳에서 쓰는 ‘실시’라고 이런 뜻빛깔을 크게 탈색시킨 건 아니다. 때로 기관의 권위까지 얹은 것처럼 보인다.

㉠의 ‘실시’는 ‘시작’으로 대체하는 게 훨씬 자연스럽다. 일상에선 누구도 ‘시험 실시’라고 하지 않는다. 행정기관의 냄새가 물씬 난다. ㉡에선 ‘실시’를 빼고 ‘평가하고’라고 해도 충분하다. ㉢은 ‘사교육비를 조사하고’, ㉣은 ‘설문조사를 한 결과’라고 표현하는 게 더 쉽게 전달된다. ㉤은 ‘판촉 행사 진행’이 더 부드럽고 친근하다.

‘조치’ 또한 자주 쓰이는 낱말이다. ‘실시’보다 권위적으로 비칠 때가 많다. “상금 회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문장에서는 ‘조치’가 필요하지도 않다. “상금을 회수할 수 있다”고 하면 된다. “식품이 신속히 수거되도록 조치를 하였다”에서도 마찬가지다. ‘조치를’을 뺀 문장이 더 낫다. ‘모임 제한 조치’, ‘권고 조치’ 같은 표현에서도 ‘조치’는 과하고 불필요하다.

‘해당’은 “무엇에 관계되는 바로 그것”이다. 역시 일상의 말에선 드물다. “이 정책의 목적은 … 있도록 해 주는 것이었다. 해당 정책에 주목하면서”에서 ‘해당 정책’은 ‘이 정책’이라고 하면 더 나았겠다. ‘해당 국과의 사업 연계성’에선 ‘관련 국’ 또는 ‘담당 국’이 더 쉽다. ‘해당’은 때때로 일상의 말도 어렵게 한다. ‘이런 언급들은’이라고 할 상황에서 ‘해당 언급들은’이라고 한다. ‘기업 관계자는 ~ 밝혔다’를 ‘해당 관계자는 밝혔다’라고도 한다. 낯설거나 생뚱맞아 보인다.

‘동기’는 ‘같은 기간’이고, ‘동월’은 ‘같은 달’이다. 그렇지만 행정의 언어들에서는 ‘동기’가 흔하다. 장소를 뜻하는 ‘곳’보다 ‘개소’, ‘올해’보다 ‘금년’도 거리낌없이 나온다. 색이 바랜 말들이다.

이경우 어문부 전문기자 wlee@seoul.co.kr
2021-06-28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