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승리를 명 받았습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02:17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울산 오세훈, 전역 뒤 첫 경기서 승전 주역
‘말년병장’ 문선민도 전북에 활력소 기대

도쿄올림픽 출전이 불발된 오세훈(왼쪽·22)이 전역하자마자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최전방 경쟁에 불을 붙이고 있다.

오세훈은 27일(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 레오 스타디움에서 끝난 2021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루카스 힌터제어의 결승골을 거들며 팀이 비엣텔(베트남)을 1-0으로 꺾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팀내 최다 득점자 이동준을 비롯해 이동경, 원두재, 설영우 등 ‘젊은 기둥’ 4명이 김학범호로 대거 빠져나간 디펜딩 챔피언 울산은 경기를 지배하고도 좀처럼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공교롭게도 김학범호 2차 소집 명단에서 제외돼 도쿄행이 불발된 오세훈이 승리의 열쇠가 됐다. 김천 상무 소속으로 뛰다가 23일 전역한 오세훈은 곧장 태국 현지로 날아가 팀에 합류했다. 또 이날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가 후반 29분 투입돼 복귀 신고식을 제대로 치렀다.

오세훈은 후반 46분 홍철의 코너킥을 머리로 문전에 떨궈줬고 골문을 등지고 있던 힌터제어가 발뒷꿈치로 슬쩍 밀어 넣었다. 2018년 울산을 통해 프로 데뷔했으나 임대와 입대로 장기간 팀을 떠나있던 193㎝ 장신 공격수 오세훈이 2% 부족함을 보이던 울산의 최전방에 고공 옵션으로 홍명보 감독의 눈도장을 받은 셈이다.

전역자가 반가운 것은 울산뿐만이 아니다. 울산과 K리그1 우승 경쟁 중인 전북 현대는 측면 공격수 문선민(오른쪽·29)의 복귀가 천군만마다. 전북은 최근 K리그1에서 3연패 포함 8경기 연속 무승으로 크게 흔들리다가 9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2019년 전북으로 이적해 10골 10도움을 올리며 우승에 힘을 보탰던 문선민은 다음 달 6일 전역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6-28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