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트렌스젠더 가족의 탄생…부모·자녀 모두 성전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7 23:4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세계 최초의 트랜스젠더 가족”
두 자녀도 성전환…결혼식 예정

대니얼 하콧(44)과 셜리 오스틴(66) 가족. 미러 캡쳐

▲ 대니얼 하콧(44)과 셜리 오스틴(66) 가족. 미러 캡쳐

미국에서 가족 구성원 모두가 성별을 전환한 트랜스젠더 가족이 탄생했다. 셜리 오스틴(66)과 대니얼 하콧(44) 부부, 그리고 대니얼의 자녀인 조슈아(17)와 메이슨(14)이 그 주인공이다.

영국 미러는 26일(현지시간) “세계 최초의 트랜스젠더 가족으로 여겨진다”라며 이 가족의 사연을 전했다.

대니얼의 두 자녀 중 17살인 조슈아 하콧은 아들이었으나 딸이 됐고, 아들로 태어난 막내 메이슨(14)도 여성의 삶을 택했다.

대니얼은 5년 전 여성에서 남성이 되기로 결심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스스로에 대해 ‘무언가 옳지 않은 것 같은 기분’을 계속 느꼈다고 했다. 졸업 후 결혼을 해서 2명의 자녀까지 낳았지만 여전히 정착하지 못하는 기분이 들었고 삶이 만족스럽지 않았다고 했다.

그가 성전환을 결심하게 된 것은 아들 조슈아의 영향이 컸다. 조슈아는 보이스카우트가 아닌 걸스카우트가 되고 싶어 했고, 스카우트 가입을 거부당한 아들을 보며 성전환에 대해 공부하고 의사와 상담을 시작했다.

대니얼은 자신도 여성이 아닌 남성의 삶을 원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딸로 태어난 메이슨까지 남자가 되기를 바란다는 사실을 알고 난 후 3명 모두 성전환 후 새 삶을 살기를 결정했다.

남성으로 성전환한 대니얼은 2017년 애리조나주 퀸즈 크릭의 성전환 자녀를 둔 부모 모임에서 셜리 오스틴을 만났다. 대니얼과 셜리는 2년 뒤인 2019년 7월 약혼했고, 조만간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과거 셜리는 남성으로 두 번, 대니얼은 여성으로 한 번 결혼한 적이 있다. 셜리는 “대니얼과 함께한 지난 4년은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간”이라고 표현했다.
세계 최초의 트랜스젠더 가족. 왼쪽부터 아들 메이슨 하콧, 아빠 대니얼 하콧, 엄마 셜리 오스틴, 딸 조슈아 하콧. 미러 캡처

▲ 세계 최초의 트랜스젠더 가족. 왼쪽부터 아들 메이슨 하콧, 아빠 대니얼 하콧, 엄마 셜리 오스틴, 딸 조슈아 하콧. 미러 캡처

두 사람은 호르몬 치료를 받고 있다. 성전환 수술은 따로 받지는 않았다. 다만 셜리는 “가슴 이식 수술을 받고 싶다”라고 했다. 이들은 성전환자들이 스스로에게 진실되기를 격려하고 싶은 마음에 이같은 사연을 공개했다. 가족이 될 이들은 서로에게 새로운 역할을 가르치고 있다. 대니얼은 셜리에게 화장하는 법을, 셜리는 대니얼에게 자동차 브레이크 수리와 타이어 교체 방법을 알려주는 식이다.

한편 미국의 윌리엄연구소에 따르면 미국인 가운데 140만 명이 트랜스젠더이며, 청소년(13~17세) 가운데 트랜스젠더는 15만 명으로 추산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