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PGA 2승 도전 이경훈 트레블러스 3R 선두에 2타차 공동 6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7 16:40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PGA 투어 트레블러스 챔피언십에 출전 중인 이경훈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PGA 투어 트레블러스 챔피언십에 출전 중인 이경훈
AFP 연합뉴스


이경훈(30)이 미프로골프(PGA) 투어 2승의 가능성을 이어갔다.

이경훈은 27일(한국시간) 코네티컷주 크롬웰 TPC 리버 하일랜즈(파70·6841야드)에서 열린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74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를 쳤다. 이로써 이경훈은 중간합계 8언더파 202타 공동 6위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하게 됐다. 전날 공동 4위에서 공동 6위로 두 계단 내려갔지만 공동 선두인 버바 왓슨, 크래머 히콕(이상 미국)과 2타 차라 지난달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거둔 지 약 6주 만에 2승째를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이경훈은 이날 전반에서 강해진 바람 속에서 3번~5번홀까지 퍼트 난조로 3연속 보기를 저지르며 순위가 떨어졌다. 그러나 7번홀(파4)에서 6m가 넘는 버디 퍼트를 넣은 것을 시작으로 10번홀(파4), 13번홀(파5),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분위기를 바꿨다.

이경훈은 경기 뒤 “초반 연속 세 홀 보기가 나오면서 좀 어렵게 플레이한 것 같다”면서 “부정적인 생각을 안 하려고 하면서 ‘끝까지 한번 해보자’는 생각으로 후반에 임했더니 그래도 좋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이 좀 기대되게 잘 끝낸 것 같다”며 “내일도 바람이 많이 불 것 같다”며 “일단 우승까지 가려면 가장 많이 인내하고, 참고 기다려야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라운드 공동 2위였떤 왓슨과 히콕은 나란히 2타를 줄여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