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연타석 홈런 폭발 강백호 4할 복귀까지 0.001 남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6 20:52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강백호. kt 위즈 제공

▲ 강백호. kt 위즈 제공

야구 천재 강백호(kt 위즈)가 2홈런을 폭발시키며 4할 복귀에 다시 성큼 다가섰다.

강백호는 2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3타수 2안타(2홈런) 2득점 5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11-2 승리를 이끌었다. 전날 2타수 1안타로 타율을 0.396까지 끌어올렸던 강백호는 타율을 0.399까지 끌어올리며 4할에 0.001 모자라는 기록을 남겼다.

kt가 10안타로 화력을 폭발시킨 경기였다. 허도환이 이적 후 처음이자 783일 만의 홈런으로 포문을 열었고 강백호와 황재균이 홈런포를 가동하며 한화 마운드를 폭격했다.

중심은 단연 강백호였다. 강백호는 2-2로 맞선 3회초 2사 2루에서 한화 선발 라이언 카펜터의 시속 133㎞ 슬라이더를 우측 담장 밖으로 105m 날려보냈다. 시즌 8호.

이 홈런으로 4-2로 앞선 kt는 5회초 빅이닝을 만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황재균의 내야안타로 1점 달아난 kt는 강백호가 1사 1, 2루에서 앞선 홈런과 마찬가지로 카펜터의 시속 133㎞ 슬라이더를 공략했고 타구는 125m를 날아 가운데 담장을 살짝 넘어갔다. 이번 시즌 20번째 연타석 홈런이자 강백호 개인 역대 4번째 연타석 홈런이었다.
kt 위즈 제공

▲ kt 위즈 제공

경기가 8-2까지 벌어지면서 사실상 승부가 기울어졌다. kt는 황재균이 6회초 3점 홈런을 보탰고 11-2로 승리했다.

강백호는 “운이 좋아서 연타석 홈런이 나왔다”면서 “타격코치님과 상의를 했는데 타이밍이 약간 늦으니 직구에 포커스를 맞추고 자신 있게 스윙하라고 하셨다. 그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돌이켰다.

4, 5월 연속으로 4할 이상 타율을 기록한 강백호는 6월 들어 페이스가 주춤하며 지난 19일부터 일주일째 4할 타율에서 떨어진 상태다. 강백호 개인적으로는 이번 시즌 가장 오랜 기간 4할에 못 미친 상태다.

그러나 강백호는 최근 경기에서 타격감을 끌어올리며 다시 4할을 노리고 있다. 강백호는 “6월에 타격감이 약간 안 좋았는데 조금씩 집중하다 보니 좋아지고 있다”고 상태를 전했다.

대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