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해경 함장이 아들을 자기 배로 인사발령”…해경 감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6 18:1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해경 “아들 현재는 다른 곳으로 발령
…위반사항 발견되면 엄중 문책“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해양경찰청 소속 함장이 의경인 아들을 자기 배로 인사발령을 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해경이 감찰에 나섰다.

2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자신을 현직 해경이라고 소개한 이의 제보가 올라왔다.

그는 “모 해양경찰서 500t급 함정의 함장이 자기 아들을 자기 배로 인사발령 냈다”면서 “군대로 따지면 대대장 아들이 같은 대대에서 근무하는 것과 같고, 해군으로 이야기하자면 함장 아들이 같은 배에서 근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의경 인사에 관해 여러 루머가 많은데 쉬쉬하는 부위기”라고 덧붙였다.

이에 해경 측은 “현재 아들은 다른 곳으로 발령이 난 상태이고, 감찰 조사 중에 있다”면서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엄중히 문책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