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미 공식 ‘UFO 보고서’ 공개…‘외계존재’ 긍정도 배제도 안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6 15:4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확인항공현상’(UAP) 144건 예비평가 보고서

미 국가정보국장실(ODNI)이 25일(현지시간) 공개한 ‘미확인 항공 현상’(UAP) 예비 평가보고서 표지.  ODNI 홈페이지

▲ 미 국가정보국장실(ODNI)이 25일(현지시간) 공개한 ‘미확인 항공 현상’(UAP) 예비 평가보고서 표지.
ODNI 홈페이지

미 국방·정보당국 “실체 규정하기엔 정보 부족”
일부는 지구상 기술 초월하는 속도·이질적 궤적


미국 정부가 미확인비행물체(UFO)에 대한 국방·정보당국의 분석 보고서를 발표하며 외계인 연관성에 대해 긍정도 배제도 하지 않는 결론을 내놨다.

세계적인 관심 속에서 25일(현지시간) 국방·정보당국 분석가들이 2004년부터 주로 미군 비행기 조종사들이 포착한 정체불명의 비행체 목격 144건에 대해 분석한 내용이 담긴 미 국가정보국장실(ODNI)의 예비 평가보고서가 일반에 공개됐다.

보고서에서 미국 정부는 흔히 UFO로 알려진 미확인비행물체에 대해 ‘미확인 항공 현상’(UAP·unidentified aerial phenomenon)이라고 명명했다.

비행체들이 정말 실체가 있는 물체인지조차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이러한 UAP의 실체를 규정하기엔 정보가 충분하지 않다면서, 가령 지구상의 첨단기술인지, 대기 현상인지, 또는 외계 존재인지 판단하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보고서는 “UAP는 항공 안전과 관련한 사안을 제기했으며, 미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도 있다”면서 “한 가지로 설명하기엔 부족한 현상”이라고 기술했다.
2015년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해안에서 미국 해군 조종사가 촬영한 미확인비행물체(UFO)의 모습 영상

▲ 2015년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해안에서 미국 해군 조종사가 촬영한 미확인비행물체(UFO)의 모습 영상

보고서에 담긴 사례 중에는 앞서 미 동부·서부 해안에서 국방부가 촬영한 불가사의한 비행 물체도 포함됐다. 이는 지구상의 항공 기술로 구현 가능한 속도와 궤적을 초월하는 수준이며, 특히 추진체의 흔적 등이 포착되지도 않았다.

즉 현재 지구상의 기술로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는 수준의 속도를 내거나 이동 궤적을 보였는데, 그 추진체조차 가늠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다른 몇몇 UAP도 ‘이질적 비행 궤적’을 보였다고 보고서는 적시했다.

그러나 일부는 감지 오류, 목격 당시 오인 등에 기인한 것이며 추가로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미 해군 조종사가 포착한 미확인 비행물체(UFO). 영상 속에서 조종사들은 비행물체가 강풍을 거슬러 비행하고 한 바퀴 회전하기도 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 미 해군 조종사가 포착한 미확인 비행물체(UFO). 영상 속에서 조종사들은 비행물체가 강풍을 거슬러 비행하고 한 바퀴 회전하기도 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보고서는 앞서 의회에 공개됐고, 이날은 ODNI 홈페이지에도 올라와 일반 대중도 볼 수 있다.

다만 분석가들이 UAP가 외계에서 기인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은 익명의 고위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다만 보고서에는 외계 존재에 대한 가능성을 명확히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해 한 당국자는 “보고서에 담긴 144건 중에는 외계 기인설에 대한 뚜렷한 징후가 없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정보가 나오는 어디라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