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25세 박성민, 공무원 끝판왕인 1급”...‘박탈감닷컴’까지 생겼다 [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6 17:3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박성민 청년비서관,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 내정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새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내정했다. 올해 25세인 박 청년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들어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이다. 사진은 지난 2020년 9월 9일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최고위원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2021.6.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성민 청년비서관,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 내정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새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내정했다. 올해 25세인 박 청년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들어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이다. 사진은 지난 2020년 9월 9일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최고위원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2021.6.21 연합뉴스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의 임명과 관련해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박 비서관의 해임과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박탈감닷컴’(박탈감.com) 사이트가 개설됐다.

26일 박탈감닷컴에 따르면, 사이트 개설자 A씨는 청와대와 여당 관계자들을 향해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하고 눈물의 쉴드(보호막)를 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느 정당에도 가입한 적이 없다”며 “화가 나서 (사이트를) 만들 수밖에 없었다”고 사이트 개설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A씨는 박 비서관에 대해 “박 비서관은 공무원의 끝판왕인 1급”이라며 그의 이력을 나열했다.
사진=박탈감닷컵 캡처

▲ 사진=박탈감닷컵 캡처

그러면서 “청년비서관이면 청년의 힘듦을 대변해야 하는 거 아니냐. 그냥 정당 활동밖에 안 보인다”며 “박 비서관은 정당 활동 외 별다른 취업활동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근데 무슨 청년비서관을 한다는 것이냐. 최고위원은 대단하긴 하지만 청년의 힘듦을 아는 거랑은 다르다”고 덧붙였다.

또 “행정고시(5급)에 합격해도, 대부분 30년 동안 일하고도 1급도 안 된 채 정년퇴직을 한다”며 “이렇게 고생해서 5급이 됐어도 결국 취업 경험도 없는 25살 대학생에게 보고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청년비서관은 별정직 1급 공무원이다. 연 약 5000만원을 받고 각종 수당을 더하면 그 이상”이라며 “여러분 취업준비 왜 하시냐. 대학 졸업 안 하고 취업 경험 없어도 여의도 가서 내가 청년을 대변하겠다고 하면 더욱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A씨는 청와대를 향해 “청년들은 지금 큰 박탈감을 느낀다. 공정이라는 말 더이상 하지 마시라. 역겹다”며 “박 비서관이 계속 그 자리에 있다면 청년들은 더욱 행동에 나설 것이다. 빠른 판단을 기대한다”고 경고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청년들은 바보가 아니다. (박 비서관을) 보호할수록 더욱 분노를 느낀다”며 “한명이 1급 된 거 가지고 이렇게까지 하냐고 생각할 것이다. 청년들은 이렇게 행동할 수도 있다. 청년들을 아는 척 위하는 척하지 마시라. 보호하려 든다면 더욱 강력한 행동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박 비서관에게도 “제안을 수락한 당신도 공법이다. 당신으로 인해 청년들이 박탈감을 느낄 수 있다는 걸 몰랐다면 이미 자격이 없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자진해서 내려온다면 그나마 남은 명예라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1일 청와대는 신임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1996년생 대학생인 박 비서관은 최연소 민주당 지도부에 이어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 타이틀을 따면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이후 박 비서관의 발탁에 대해 ‘공정성 논란’이 불거졌고, 이에 대해 청와대는 ‘검증받은 인사’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인사말 하는 이철희 정무수석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4월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2021.4.19 연합뉴스

▲ 인사말 하는 이철희 정무수석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4월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2021.4.19 연합뉴스

박 비서관의 임명과 관련해 24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JTBC ‘썰전’에 출연해 “청년들이 갈증을 느끼고 ‘우리가 하게 해달라’는 목소리가 워낙 강했다”며 “청년들의 목소리에 호응하기 위해서 당사자를 (비서관) 지위에 앉힌 거고, 또 박 비서관은 정치권에서 다양하게 활동하며 검증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비서관과) 같이 활동한 청년들, 민주당에서 최고위원 활동을 했던 분들에게 두루두루 이야기를 들었다”며 “‘아주 잘한다, 무엇보다 아주 진솔하게 청년들 목소리 대변한다, 그 부분만큼은 장담할 수 있다’고 해서 발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26살이라는 나이에 너무 일찍 고위직으로 간 것 아니냐는 비판도 겸허히 듣겠다”면서도 “당분간만이라도 지켜보고 그 친구가 (비서관을) 시킬 만한 사람인지 제대로 보고 평가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주시면 좋겠다. 그때 만일 실망시켜드리면 제가 책임지겠다”고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2021. 6. 2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2021. 6. 2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김부겸 국무총리도 “36살짜리 제1야당 대표가 탄생한 마당”이라며 문제될 것이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24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 총리는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으로부터 박성민 비서관 임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의를 받았다.

이에 그는 “36살짜리 제1야당 대표가 탄생한 마당에, 박성민 비서관도 그냥 ‘어느 날 오신 분’은 아니다”며 “2018년에 당시 여당 대변인을 했고, 작년에는 당 최고위원을 지냈다”고 답했다.

김 총리는 이어 “정치권에서 훈련을 받은 사람”이라며 “이준석 대표의 탄생으로 인한 변화의 바람을 읽어내기 위해서는 대통령 주변에도 청년의 목소리를 바로 전달하는 창구가 필요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 의원이 ‘청년들은 비서관 인사가 공정하지 못했다며 상대적 박탈감을 호소한다’고 지적하자, 김 총리는 “그렇다고 하더라도 그 분이 해야할 역할 자체가 그 세대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으는 역할”이라고 반박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