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건 못 참지] ‘입 냄새 불감증’ 남친에게 치약 선물 괜찮나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6 09:00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마스크가 일깨운 냄새...고가 치약 불티

# “며칠을 고민하다 조심스럽게 말했는데 ‘무슨 소리냐’는 얼굴이더라고요. 무슨 소리긴 무슨 소리예요. 너 입 냄새 이야기지….”

직장인 김모(34)씨는 흡연자인 남자친구의 ‘입냄새’가 끔찍하다고 했다. 마스크를 쓸 때야 참을 만 해도 마스크를 벗고 이야기를 할 때는 자기도 모르게 슬쩍 고개를 돌린적도 있다고 했다. 3년째 연애 중인 김씨는 연애 초반에는 전혀 의식 하지 못했던 냄새(?)가 불쾌하게 느껴질 때마다 그는 “마스크 때문인지 애정이 식은 건지 가끔 헷갈리는 기분”이라고 했다.

# “입냄새가 신경쓰여 병원을 갔더니 가짜(가성) 구취라고 하더군요.”

자영업자 서모(36)씨는 마스크 속 불쾌감을 호소하며 동네 한의원을 찾았다. 결과는 ‘이상 없음’. 그가 느꼈던 입냄새는 사실상 민감도가 높은 서씨의 심리적인 입냄새였다. 서씨는 “설마 남에게도 불쾌감을 주는 건 아닌지 마스크 착용 이후 가글 횟수가 늘었다”면서 “비싸지만 치약도 구취 전용 제품으로 교체했다”고 했다.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장기화하면서 구강 용품 등 프리미엄 치약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자신의 입 냄새나 타인의 입 냄새를 의식하는 인구가 늘면서다.

실제 25일 CJ올리브영이 올해 상반기(1월 1일~6월 23일) 프리미엄 치약 매출을 집계한 결과, 전년 동기간 30% 성장을 이뤘다. 매출 상위권은 ‘루치펠로 검케어 트로피칼오션 치약’(금호덴탈제), ‘덴티스테 플러스화이트 치약 튜브’(시암코스메슈티컬), ‘유시몰 치약’(LG생활건강) 등이 차지했다.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2층에 위치한 구강용품 존. CJ올리브영 제공

▲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2층에 위치한 구강용품 존. CJ올리브영 제공

고급스러운 패키지 디자인과 구취 개선 효과를 앞세운 이들 프리미엄 제품은 100g당 1만 원에 육박하는 고가지만 특히 MZ세대(밀레니얼세대+Z세대)를 중심으로 성장세가 무섭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MZ세대의 ‘작은 사치’ 소비 트렌드와 맞물려 프리미엄 치약이 센스 있는 선물로 주목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나를 위한 소비를 아끼지 않는 포미족(ForMe族)’이 증가하면서 프리미엄 치약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마스크를 끼면 구취를 느끼게 될 가능성이 크다.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입 냄새의 주요 원인인 휘발성황화합물을 만들어내는 혐기성 세균이 증가할 가능성이 크고 코가 아닌 입으로 숨을 쉬면서 입이 건조해진다. 건조한 구강은 입 냄새가 만들어지기 좋은 조건이다.

서울신문 유통기자들의 트렌드 돋보기 [이건 못 참지]

서울신문 유통, F&B 담당 기자들이 지금 가장 뜨거운 아이템과 얽힌 사연과 함께 최신 트렌드를 전해드립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