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올림픽 코앞인데… 日 접종 차질·유언비어까지 골머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5 08:04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백신 공급 늦어져 AZ 사용도 검토 중
우간다팀 추가 확진… 방역 구멍 우려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는 국립경기장 앞에 설치된 오륜기 조형물.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는 국립경기장 앞에 설치된 오륜기 조형물.
AFP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이 한 달도 남지 않은 가운데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대책으로 삼은 백신 접종이 차질을 빚고 있다. 백신 공급이 늦어지고 유언비어가 퍼지고 있는 데다 올림픽이 열리는 도쿄도에서 감염 확산 추세로 일본 정부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2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백신 접종 담당인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신청 접수를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고노 담당상은 “모더나 백신의 하루 공급 가능량은 이미 상한선에 이르고 있다”며 “이대로 가면 공급 총량을 초과하게 된다”고 말했다. 당초 일본 정부는 직장 접종에서 수백만명 정도가 백신을 맞을 것으로 봤지만 신청자가 1500만명에 달하는 등 9월 말까지 공급받기로 한 모더나 백신 5000만회(2500만명분)로는 부족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자 일본 정부는 사용을 승인해 놓고 부작용 우려로 접종을 하지 않았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을 18세 이상으로 하되 실제 접종은 60대 이상으로 한정하겠다는 것이다. 이뿐만 아니라 일본 정부는 백신과 관련된 각종 유언비어 해소에도 주력하고 있다. 고노 담당상은 최근 여러 방송 인터뷰에서 “젊은층이 (감염되면) 중증화하기도 한다”며 “후유증을 막는 의미에서도 적극적으로 맞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도쿄도의 하루 확진자가 600명을 돌파하는 등 일본 내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지난 19일 일본에 입국한 우간다 올림픽 대표팀 9명 가운데 한 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데 이어 22일 추가로 한 명이 확진되면서 올림픽 기간 방역이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도 나왔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21-06-25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