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평 부스서 밥 먹어” “더 쥐어짜”…크래프톤도 직장 괴롭힘 터졌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5 07:5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네이버 이어 IT업계 직장갑질 비상

“유닛장·팀장, 지속적 괴롭힘” 고충 신고
과한 업무 호소하자 “인사고과 불이익”
사측 “즉시 보호 조치·자체조사 착수”
네이버에 이어 게임회사 크래프톤에서도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이 터져 회사가 조사에 나섰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크래프톤 일부 직원들이 A 유닛장과 B 팀장으로부터 지속적인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며 사내 인사팀에 고충 신고를 했다. 이들 중 일부는 변호사를 선임해 해당 내용을 이날 서울동부고용노동지청에 우편으로 신고했다.

진술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조직 개편으로 두 사람이 관리자로 부임한 이후 직원들은 각종 괴롭힘에 시달려야만 했다. A유닛장은 팀장 회의에서 “앞으로 업무가 늘어날 것이니 더 쥐어짜야 한다”며 야근을 요구했다. 그러면서도 회사에서 제도로 보장하고 있는 보상 휴가는 사용하지 말라고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직원이 이명이 발생해 이를 악화시킬 수 있는 업무를 줄여 줄 수 있냐고 요청하자 B팀장은 “인사고과에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하기도 했다. 또한 A유닛장은 지난 4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한 직원에게 1평짜리 전화부스로 출근해 그곳에서 업무와 식사를 모두 해결하라고 지시했다는 내용도 진술서에 담겼다.

피해 직원들은 업무 스트레스로 정신건강 전문의 상담을 받고 우울증 약을 먹는 등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크래프톤은 이번 일이 있기 전에도 ‘공짜 야근’이 가능한 포괄임금제를 고수해 직원들의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고충 신고를 접수한 회사 측은 외부 노무사를 통해 자체 조사에 나섰다. 크래프톤 측은 “신고 접수 후 즉각 조사 진행과 구성원 보호 조치를 취했으며 조사 중인 구성원을 보호하기 위해 유급휴가로 공간적으로도 분리했다”면서 “조사가 완료되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내 대표 정보기술(IT) 기업인 네이버에서도 한 직원이 지난달 25일 평소 업무상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메모를 남긴 채 숨진 일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는 사외이사로 구성된 ‘리스크관리위원회’를 통해 직장 내 괴롭힘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다각도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21-06-25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