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美, 태양광 패널 원료 수출 제한…위구르족 인권탄압 연루 中기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4 15:16 국제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정부가 위구르족 인권탄압과 강제노동을 이유로 중국 기업에 대한 태양광 패널 원료 수출을 금지했다. 사진은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한 태양광 발전소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 미국 정부가 위구르족 인권탄압과 강제노동을 이유로 중국 기업에 대한 태양광 패널 원료 수출을 금지했다. 사진은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한 태양광 발전소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신장(新疆)위구르족 인권탄압과 강제노동을 이유로 중국 기업에 대한 태양광 패널 원료 수출을 금지했다. 신장위구르자치구 지역에서 생산된 반도체에 들어가는 재료 폴리실리콘의 수입 금지 조치도 곧 이뤄질 전망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23일(현지시간) 호신실리콘산업과 신장생산건설병단(XPCC), 신장다초뉴에너지, 신장이스트호프비철금속, 신장GCL뉴에너지 등 중국 기업 5곳을 미국 기업의 수출 제한 대상 목록에 올렸다. 상무부는 이들 기업이 위구르족과 이슬람 소수민족의 인권 탄압 및 강제노동에 관여했다고 수출 제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들 기업에 수출하는 미국 기업들은 연방정부의 사전 승인을 얻어야 한다.

미 정부는 이와 함께 이번 수출제한 대상에 포함된 호신실리콘산업에 대한 수입 금지 제재도 곧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이날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강제노동을 이유로 이 지역에서 생산한 폴리실리콘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를 곧 발표할 예정이다. 이 회사로부터의 수입은 전면 금지되며, 폴리실리콘을 강제 노동으로 생산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할 경우에만 미국 통관이 허락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태양광 패널과 폴리실리콘의 세계 공급량의 절반이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지역에서 나온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