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상수원 물 못 뽑자 고작 10m 밖서 슬쩍…울릉군, 주민까지 물로 본 생수 ‘꼼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30 17:02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나리 일대 용출수로 만든 샘물 출시 계획
보호구역 취수 시설, 수도법 저촉돼 제동
기존 도수관 Y자 분기·대형화 편법 논란
생활·발전용수 1만 2000t 공급 차질 우려

경북 울릉도 나리분지 아래에 있는 추산용천수의 전경. 추산용천수는 상수원보호구역의 상수원이다. 울릉군 제공

▲ 경북 울릉도 나리분지 아래에 있는 추산용천수의 전경. 추산용천수는 상수원보호구역의 상수원이다. 울릉군 제공

경북 울릉군의 먹는샘물(생수) 개발 사업을 놓고 편법 논란이 커지고 있다. 법적으로 상수도보호구역에서 생수 원수를 직접 뽑아낼 수 없게 되자 마음대로 기존에 설치된 수돗물 원수를 옮기는 도수관에서 취수하는데다 원수 채취를 쉽게 하기 위해 기존 도수관마저 큰 것으로 교체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24일 울릉군에 따르면 군은 ㈜LG생활건강과 손잡고 2018년 합작법인 ‘울릉샘물’을 설립, 생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500억원, 울릉군은 20억원 등 총 520억원을 출자했다. 울릉군은 공장 부지와 인허가 지원을, LG생활건강은 개발·제조·판매 등을 맡았다.

울릉군은 2013년 경북도로부터 샘물개발 허가를 받았다. 도는 공공목적 개발을 전제로 허가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울릉샘물은 내년 2분기쯤 울릉 북면 나리 381-1 일대 상수원보호구역(0.301㎢)에서 나오는 ‘추산 용출수’로 만든 샘물을 하루 1000t 출시할 계획이다.

추산 용출수는 성인봉과 나리·알봉분지 등에 내린 눈비가 땅속에 스며들었다가 솟아나는 자연 용출수로 미네랄과 용존산소가 풍부한 1급수 중의 1급수로 평가받는다. 하루 약 1만 4000t에서 3만t 가운데 1만 2000t 정도가 생활용수와 발전용으로 사용되고 나머지는 바다로 흘러들어 간다.

하지만 울릉샘물이 생수 사업을 편법으로 추진한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울릉샘물이 애초 상수원보호구역 내에 샘물 원수 취수구를 설치하려다가 관련 법에 저촉되자 인접한 도수관을 이용해 샘물 원수를 간접 확보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수도법은 상수원보호구역에 공익상 필요한 건축물 이외의 공작물 설치를 금지한다. 환경부도 2019년 울릉샘물의 취수시설 설치에 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울릉샘물은 상수원보호구역과 10m 정도 떨어진 곳의 도수관을 임의로 분기(기존 ‘-’자형 관로를 ‘Y’자형으로 교체)해 샘물 원수를 확보하기로 했다. 또 용이한 취수를 위해 기존 도수관을 대형으로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주민 김모(59)씨는 “2025년 울릉공항이 개항되면 연간 관광객이 기존 30만명에서 100만명으로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머지않아 관광객 급증으로 물 소비량이 크게 늘 게 뻔한데 무리하게 생수를 개발해 식수난을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환경단체 관계자와 울릉 주민들은 “공공기관과 대기업이 수도법을 교묘히 피하는 꼼수로 돈을 벌려 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울릉군 관계자는 “추산 용출수 생수 개발과 관련해 환경부와 협의를 마친 상태로 법적·제도적으로 문제 없다”고 말했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