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쑨양도 아웃, 도쿄 물갈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4 01:16 수영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핑 방해’ 재심서 4년 3개월 자격정지
박태환·맥 호턴도 올림픽 선발전 탈락
‘무주공산’ 400m 자유형 새 황제 예고

쑨양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쑨양
AP 연합뉴스

올림픽 수영에서 금메달을 3개나 따낸 중국의 수영 스타 쑨양(30)이 도쿄올림픽에는 나서지 못한다.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23일(한국시간) “재심 재판부가 쑨양에게 4년 3개월의 자격 정지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당초 8년에서 절반가량 줄었지만 쑨양은 도쿄올림픽에는 나설 수 없다. 징계 시작은 지난해 2월부터라 2024년 파리대회에는 참가가 가능하지만 1991년생인 나이를 감안하면 선수 생활을 이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쑨양은 2018년 9월 망치로 혈액 샘플이 담긴 유리병을 깨고 검사보고서까지 찢는 등 도핑 샘플 채취를 방해해 세계반도핑기구(WADA)에 의해 2019년 3월 CAS에 제소됐다. 그 사이 쑨양은 2019년 7월 광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 출전, 남자 자유형 200m와 4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하지만 다른 선수의 ‘시상대 보이콧’ 등으로 주목받았다.

CAS는 지난해 2월 쑨양에게 8년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고 재심 재판부도 이날 4년여의 자격 정지 징계를 내렸다.
박태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태환
연합뉴스

맥 호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맥 호턴

쑨양은 박태환의 ‘라이벌’로 올림픽에서만 금메달 3개를 딴 세계적인 수영 스타다. 2012년 런던대회 자유형 400m에서 박태환이 은메달을 땄을 당시 금메달리스트가 쑨양이었다. 그는 1500m에서도 세계기록으로 우승,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쑨양의 도쿄행이 불발되면서 자유형 400m 종목은 ‘무주공산’이 됐다. 박태환은 물론이고 ‘디펜딩 챔피언’ 맥 호턴(호주)도 대표선발전에서 탈락했기 때문이다. 그는 5년 전 리우대회 당시 ‘약물 사기’(Drug Cheat)’라며 쑨양을 깎아내리기도 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6-24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