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9년 만에 가자, 金 메치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4 01:16 유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 유도, 혼성단체 포함 13명 도쿄행
안바울 ‘병역특례 허위 증빙’ 속죄 각오

한국 유도가 9년 만의 올림픽 금빛 메치기에 도전한다. 모두 13명이 유도의 본산 일본 무도관을 공략한다.

국제유도연맹(IJF)이 23일 발표한 올림픽 랭킹에 따르면 한국 유도는 남자부 6명, 여자부 6명이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각 체급 상위 18위)을 충족했다. 여기에 여자 63㎏급 한희주가 대륙별 쿼터 추가 명단에 포함돼 모두 13명이 도쿄로 향하게 됐다. 남녀 각 7체급씩, 전체 14체급 중 남자 81㎏급을 제외한 13체급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이번에 신설된 혼성 단체전에도 나선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부터 금메달을 캐온 한국 유도는 2000년 시드니 대회에 이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노골드의 수모를 당한 뒤 끊어진 금맥을 9년 만에 다시 잇겠다는 각오다.

남자 66㎏급 안바울과 100㎏급 조구함이 금메달 유력 후보로 손꼽힌다. 60㎏급 김원진, 73㎏급 안창림, 90㎏급 곽동한, 100㎏ 이상급 김민종은 다크호스다.

한국 유도 간판이자 리우 은메달리스트 안바울은 이번에 금메달로 과거 잘못을 속죄한다는 자세다. 그는 2019년 초 병역특례 봉사활동 허위 증빙 논란으로 6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뒤 부진에 빠졌다가 지난해 세계 정상권 기량을 회복했다.

2018년 세계선수권자 조구함은 리우 당시 부상 투혼에도 메달 획득에 실패한 한을 일본 유도의 심장부에서 풀겠다는 각오다.

금호연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용인대에서 촌외 훈련을 하고 있다. 세계선수권대회를 치르고 돌아온 여자 대표팀은 강원도 동해에서 코호트 훈련 중이다.

남녀대표팀은 다음 달 중순 진천선수촌에서 마무리 훈련을 한 뒤 같은 달 21일 도쿄에 입성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6-24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