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파월 “선제적 금리인상 없다” 한마디에 증시 들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4 01:16 증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美연준 “물가상승 요인은 경제재개 영향
1970년대 봤던 일들은 일어나지 않을 것”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의장이 최근의 물가 상승세가 예상 이상이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선제적 금리 인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파월 발언에 힘입어 나스닥지수는 최고치를 기록했고, 코스피 등 아시아 증시는 상승세를 보였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연준 의장은 22일(현지시간) 하원 코로나19 위기 특별위원회에 나와 “물가상승률이 상당히 오버슈팅(과열)됐다. 중고 자동차나 트럭처럼 경제 재개의 영향을 직접 받은 분야들”이라며 “이 같은 영향이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욱 지속적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최근의 인플레 움직임은 코로나19로 위축됐던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분야에서 주로 나타난 것인 만큼 물가 상승 때문에 금리를 올려야 하는 상황은 아니라는 것이다.

파월 의장 등 연준 고위 인사들은 최근의 인플레를 대부분 ‘일시적인 현상’으로 해석해 왔다. 하지만 지난 15∼16일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는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종전 2.4%에서 3.4%로 대폭 상향 조정했고, FOMC 회의를 마친 뒤 내놓은 점도표를 통해 금리 인상 전망 시기를 2023년으로 앞당기기도 했다.

그럼에도 기준금리 인상은 먼 얘기라는 게 파월 의장의 판단이다. 파월 의장은 또 1970년대 같은 통제 불가능한 하이퍼인플레이션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2% 안팎의 인플레를 유지하기 위한 수단들이 있다”며 “1970년대에 봤던 일들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1-06-24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