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당분간 잔여백신 앱 신청 어려울 듯…“사전예약 접종 거의 종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16:3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당국 “2차 접종 위해 AZ 잔여량 회수”
얀센 잔여백신 접종도 하루이틀 정도만

‘일상 회복을 위한 백신 접종’ 2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1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정부가 화이자와 개별 계약한 코로나19 예방백신 65만회분이 이날 국내에 도착했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6천600만회 분 중 상반기 배정 물량은 700만회분이고, 오늘 도착분까지 포함하면 635만회분의 도입이 완료됐다. 2021.6.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상 회복을 위한 백신 접종’
2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1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정부가 화이자와 개별 계약한 코로나19 예방백신 65만회분이 이날 국내에 도착했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6천600만회 분 중 상반기 배정 물량은 700만회분이고, 오늘 도착분까지 포함하면 635만회분의 도입이 완료됐다. 2021.6.23
뉴스1

“7월 중순 이후 1차 접종 확대 때 다시 가능해질 것”

국내 상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일단락되면서 네이버·카카오 등을 통한 잔여백신 접종이 당분간 어려워질 전망이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23일 접종 상황 백브리핑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2차 접종을 위해 바이알(병)이 남아 있는 경우는 보건소로 회수하고, 얀센 백신은 바이알이 남으면 소진하는 것으로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사전예약에 따른 접종이 대부분 종료됐기 때문에 잔여백신 당일 예약을 통한 접종은 힘들 것”이라며 “얀센 백신만 잔여백신 접종이 하루이틀 정도 더 진행돼 잔여량이 생기면 예약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상반기 1차 접종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서 최근에는 잔여백신 접종이 크게 늘지 않고 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각 의료기관이 보유한 예비 명단을 활용하거나 네이버·카카오 앱을 통한 당일 예약 기능을 통해 잔여백신을 맞은 신규 접종자는 2462명이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을 맞은 사람은 전날 111명, 더군다나 앱을 통한 당일 예약은 56명에 그쳤다.
‘잔여백신 없음’ 잔여백신 물량 부족이 계속된 28일 서울 강남구의 한 병원 냉장고에 ‘잔여백신 없음’이 써져 있다. 2021.5.2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잔여백신 없음’
잔여백신 물량 부족이 계속된 28일 서울 강남구의 한 병원 냉장고에 ‘잔여백신 없음’이 써져 있다. 2021.5.28 뉴스1

홍 팀장은 ”7월 중순 이후로는 위탁의료기관을 통한 1차 접종이 확대된다. 약 1만 3000곳의 위탁의료기관이 전면적으로 접종을 시작하는 것은 7월 중순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잔여백신 당일 예약이 다시 가능해지는 것은 언제쯤이냐는 질문에 “7월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방역당국은 모더나 백신의 경우 이달 말까지 1차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은 이달 처음으로 접종 현장에 도입돼 상급종합병원 등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일하는 30세 미만 보건의료인과 의대생·간호대생 등 예비 의료인 등에게 접종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접종자는 1384명으로, 아직 5만 3400회분의 백신이 남아 있다.

홍 팀장은 다른 백신과 비교해 모더나 백신의 접종 속도가 다소 늦다는 지적에 ”현재 모더나 백신은 초도 물량으로 접종하고 있는데, 이달 말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모더나 백신 (접종 대상)은 상급종합병원에서 종합병원까지 확대돼 있다. 의료기관에서 자체적으로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데, 접종 스케줄은 병원마다 (달리) 정해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팀장은 24일 모더나 백신 5만 6000회 분이 추가로 도입되는 점을 언급하며 ”모더나는 한 달 정도 뒤에 2차 접종을 해야 하는데 그런 사정을 봐서 일정 기간, 지금은 이달 말까지 접종을 완료해달라고 안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량 사정에 따라서 백신을 배포하고 있는데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새롭게 접종해야 할 대상이 생긴다면 7월에도 자체 접종을 위한 백신을 공급할 일정도 있다“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