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해경청 여경 “직장 내 괴롭힘 당해…10년 전 성폭력 피해도” 국민청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16:0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해경청 “사실 여부 확인 위해 감찰조사 착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해양경찰청 소속 여성 경찰관이 직장 내 괴롭힘과 더불어 10년 전 상사로부터 성폭력도 당했다며 국민청원을 제기해 해경이 감찰에 착수했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현재 같은 사무실 직원의 막말과 텃새, 순경 때 당했던 직장 내 성폭력 사고를 알리니 조사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현직 해양경찰 여경이라는 A씨는 올해 2월 해경청으로 발령받은 첫 주에 서무 행정업무로 벅차 하자 사무실 동료 B씨가 “16년 동안 얼마나 날로 먹었길래 이딴 서무 (업무) 하나 못해서 이렇게 피× 싸고 있냐”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동료의 이러한 발언에 “다른 직원들도 있는 사무실에서 그렇게 얘기해 굉장한 수치심과 모욕감이 들었다”고 했다. 또 “생판 처음 보는 사람에게 그런 모욕적인 말을 들었는데 아무도 ‘너무 심한 거 아니냐’고 말하는 사람이 없었다”고도 했다.

이어 “B씨로 인해 대인관계를 기피하게 되고 밥도 제대로 못 먹는 등 고통스러워 정신과 치료를 받고 약도 먹게 됐다”면서 “회사에 B씨와 분리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육아휴직을 신청하라’라거나 ‘본청에 그 정도 각오 없이 왔느냐’라는 말만 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2008년 일선 해경서에서 근무할 당시에는 회식 자리에서 상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고도 했다.

그는 “당시 반장이 할 이야기가 있다며 회식 장소 건물 지하로 데리고 갔다”면서 “따라가 보니 룸살롱이었는데 문을 닫더니 옆에 앉히고서는 과일을 이쑤시개로 찍어 주면서 입을 벌리라고 했고, 어깨에 손을 올리고 몸을 밀착시켰다”고 주장했다.

당시 무서워서 ‘지금 뭐하시는 거예요’라고 하며 뿌리치며 나왔고, 택시를 타고 관사에 들어갔다고 했다.

그런데 다음날 출근해서 계장에게 보고했더니 “미친 ××네”라고만 하고는 아무런 조치를 해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의원면직할 각오를 하고 국민청원 글을 올렸다”면서 “가해자들을 조사해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경청은 A씨의 국민청원 글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감찰 조사를 하고 있다. 해경청 관계자는 “국민청원 글을 토대로 현재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