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기계톱 안전사고 1년새 2배 가까이 증가…“60대 이상이 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11:12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소비자원, 기계톱 안전사고 분석

지난해 기계톱으로 인해 손이 찢기거나 신체 일부가 절단되는 등의 안전사고가 1년새 2배 가까이 늘어났다. 특히 나이대가 높을수록 관련 사고가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연도별 기계톱 관련 안전사고 현황. 한국소비자원 제공.

▲ 연도별 기계톱 관련 안전사고 현황. 한국소비자원 제공.

2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기계톱 안전사고는 189건으로, 전년(100건) 대비 89.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대로 보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접수된 356건 가운데 60대 이상이 205건(57.6%)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50대(26.7%), 40대(9.6%)로 이어지는 등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사고 빈도도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부상 부위는 팔·손(49.4%)과 둔부·다리·발(44.1%)이 거의 대부분이었고, 머리·얼굴(4.5%)도 소수 있었다. 증상은 주로 열상(찢어짐)이 86.8%로 가장 많았고, 절단(3.7%)과 골절(3.3%)과 같은 중상을 입은 사례도 있었다. 발생 장소는 절반 이상인 67.1%가 주택에서 발생했고, 이외에 자연·관련 시설(15.9%), 농수축산업 지역(10.4%) 순으로 이어졌다.

기계톱 사고는 고속으로 돌아가는 칼날 앞부분이 물체에 닿을 때 갑자기 톱이 튀어오르는 킥백(kick back) 현상이나 톱날에 옷자락이나 장갑 등이 말려들어 가면서 발생한다. 소비자원은 기계톱을 사용할 때 반드시 보호장구를 갖추고 느슨한 옷이나 장신구 등은 착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또한 기계톱 작동 전에 사용설명서를 숙지하고, 작업 반경 내 주변 환경을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안전 취약계층인 고령자 및 농촌 소비자와 관련된 안전사고 동향을 모니터링하여 신속하게 예방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