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ACL K리그 첫 주자 포항, 상쾌한 출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09:09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태국 랏차부리와의 G조 1차전
타쉬, 임상협 연속골 2-0 승

포항 스틸러스의 임상협.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포항 스틸러스의 임상협.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가 K리그1 팀 가운데 가장 먼저 치른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포항은 22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ACL G조 1차전에서 타쉬와 임상협의 연속골로 랏차부리(태국)를 2-0으로 눌렀다.

장쑤 쑤닝(중국)의 불참으로 원래 예정 됐던 플레이오프(PO)를 건너 뛰고 G조 조별리그로 직행한 포항은 랏차부리, 나고야 그램퍼스(일본),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과 녹아웃 스테이지 진출을 다툰다. 포항이 ACL 조별리그에 나선 건 2016년 이후 5년 만이다. 또 2009년 우승 이후 12년 만에 정상을 꿈꾸고 있다.

올림픽팀에 차출된 ‘송스타’ 송민규의 공백이 있던 포항은 타쉬, 임상협, 크베시치, 팔라시오스로 공격진을 꾸려 상대를 공략했다. 포항은 전반 11분 팔라시오스의 크로스를 타쉬가 헤더 선제골로 연결해 기세를 올렸다. 올시즌 일류첸코(전북 현대)의 이적 공백을 메우기 위해 포항에 합류한 그는 K리그1 15경기에서 1골에 그치고 있던 터라 이날 득점이 터닝포인트가 될지 주목된다.

랏차부리의 헤더가 크로스바 윗 부분을 때리는 등 위기를 맞기도 했던 포항은 좀처럼 추가 득점에 성공하지 못하고 근소한 리드를 유지하다가 후반 36분 임상협의 오른발 감아차기가 골망을 갈라 한숨을 돌렸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