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아메리카노·믹스 등 어떤 커피든 간질환 위험 낮추는 데 도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08:44 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커피 서울신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커피
서울신문

많은 연구를 통해 커피가 건강에 좋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그렇지만 연구 대상이 대부분 쓰디쓴 아메리카노나 드립커피였다. 그런데 영국 과학자들은 어떤 커피든 간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영국 사우샘프턴대 의대 1차의료 및 인구학부, 에든버러대 퀸스의학연구소 염증연구센터 공동연구팀은 아메리카노 이외에 어떤 종류든 하루 3~4잔의 커피는 지방간을 비롯한 만성간질환을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시킨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네이처에서 발행하는 의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BMC 공중보건학’ 6월 22일자에 실렸다.

연구팀에 따르면 커피가 간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은 커피오일이라고 불리는 카페올에 포함된 카와웰과 카페스톨이라는 성분 때문이다. 카와웰과 카페스톨은 아메리카노나 드립커피에 가장 많이 포함돼 있지만 성분 함량이 낮은 디카페인커피나 카페라테 는 물론 흔히 봉지커피라고 불리는 인스턴트커피를 마시는 것도 간질환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21-06-23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