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인가구 3명 중 1명은 월 200만원도 벌기 힘든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2 18:26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독거노인 증가에 ‘저소득’ 1인가구 늘어
‘코로나 직격탄’ 30대 취업 가구 첫 감소
맞벌이도 전년보다 6만 9000가구 줄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1인가구 3명 중 1명은 월 200만원도 벌지 못하는 저임금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1인 취업가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고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인가구는 621만 4000가구로, 전년 대비 17만 5000가구 증가했다. 전체 가구 대비 1인 가구 비중도 0.5% 포인트 상승한 30.4%로 나타났다. 그러나 1인 취업가구는 370만 가구로, 3만 가구 증가하는 데 그치면서 비중은 1.2% 포인트 하락한 59.6%를 기록했다. 최근 1인가구가 급격히 늘고 있지만, 정작 1인가구의 고용 상황은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셈이다.

특히 1인 취업가구 중에서도 임금근로자로 일하는 295만 5000가구 가운데 32.9%는 월 200만원도 받지 못했다.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은 35.7%, 300만원 이상 400만원 미만은 19.0%, 400만원 이상은 12.4%를 차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고령층 1인가구가 늘어나다 보니 저소득 1인가구도 덩달아 늘어난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연령대별로 따지면 1인 취업가구 수는 고령층에서 늘어나고, 30~40대에선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65세 이상은 4만 3000가구, 50~64세는 1만 3000가구 증가했으나, 30대(-1만 4000 가구)와 40대(-1만 6000 가구)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40대는 2019년부터 감소세로 전환됐고, 30대는 지난해 들어 2015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보였다. 30~40대에서 1인 취업가구가 줄어든 것은 고령화로 인해 노년층 인구 비중이 커진 데다 지난해 코로나19로 3040세대가 주로 종사하는 도소매업과 음식숙박업 취업자 수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맞벌이 가구는 전년 대비 6만 9000가구 감소하면서 배우자가 있는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6% 포인트 하락했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1-06-23 1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