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너에게는 질 수 없다, 日 심장부서 펼쳐지는 한일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01:50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3년 만에 부활한 야구… 한국 2연패 도전
축구는 조 순위 따라 8강이나 4강서 격돌
같은 조 속한 배구는 팽팽한 자존심 대결

한국 야구 대표팀이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 결승전에서 쿠바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후 태극기를 휘날리며 기뻐하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 결승전에서 쿠바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후 태극기를 휘날리며 기뻐하는 모습.
연합뉴스

어느 스포츠 종목이든 한일전이 치열하지만 이번 도쿄올림픽 한일전은 일본의 심장부에서 열린다는 점에서 더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주요 팀 스포츠의 경우 최근 일본과의 맞대결에서 모두 패한 탓에 올림픽에서 설욕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맞대결이 가장 치열할 것으로 전망되는 종목으로 우선 야구가 꼽힌다. 야구는 2008년 베이징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에서 퇴출됐다가 이번 올림픽에서 다시 부활했다. ‘디펜딩 챔피언’ 한국은 13년 만에 다시 금메달을 노린다. 가장 강력한 상대는 역시 일본이다. 야구가 자국 최고의 인기 스포츠인 일본으로선 2008년 노메달에 그친 수모를 안방에서 씻어 내겠다는 각오다. 두 나라의 가장 최근 맞대결이었던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에서 한국은 일본과의 결승에서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한국 입장에서도 이번 올림픽이 설욕할 좋은 기회다.

한국은 미국, 이스라엘과 함께 B조에 편성됐다. 조별 순위에 따라 일정이 달라지는데 만약 두 팀 모두 조 1위에 오른다면 8월 2일 첫 맞대결을 펼친다. 김경문 감독은 지난 16일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며 “이번 올림픽이 만만하지 않지만 한국 야구 자존심도 걸려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일전의 대표 격인 축구도 치열함은 마찬가지다. 가장 최근 맞대결인 지난 3월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A매치 친선전에서 한국은 0-3으로 처참하게 졌다.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올림픽 축구에서 A대표팀의 패배를 설욕할지 주목된다. 일본이 A조, 한국이 B조에 속해 있어 각 조 1, 2위로 순위가 엇갈리면 7월 31일 8강에서 마주친다. 8강에서 만나지 못하면 8월 3일 결승으로 향하는 4강에서 격돌할 가능성도 있다.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로 자리잡은 여자배구도 한일전이 주목된다. 한국과 일본은 세르비아, 브라질, 도미니카공화국, 케냐와 함께 A조다. 조별리그 한일전은 7월 31일 열린다. 여자배구도 지난달 이탈리아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해 올림픽에서 설욕을 노린다. 특히 ‘배구 여제’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인 만큼 이번 대회에서 성적을 내기 위해서 일본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6-23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