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與, 윤미향·양이원영 제명…의석 수 172석으로 줄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2 17:23 국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명 의원, 의원직은 유지

윤미향(왼쪽)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

▲ 윤미향(왼쪽)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비례대표 윤미향, 양이원영 의원을 제명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의 제명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표결하지 않고 동의를 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과반의 동의를 얻는 방식으로 의결했다. 동의를 얻기 전 찬반 의견 개진 기회를 드렸으나 발언한 의원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 귀책사유가 아닌 경우나 부동산과 관계없는 사유인 경우는 복당을 허용하고, 복당시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부분을 명확히 했다”고 덧붙였다. 권익위 조사에서 윤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을, 양이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았다.

앞서 당 지도부는 부동산 의혹이 제기된 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했다. 다만 비례대표인 이들 두 의원에 대해서는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출당 조치를 하기로 했다.

두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로 민주당 의석 수는 172명으로 줄었다. 나머지 지역구 의원 10명 가운데 탈당계를 제출한 6명까지 정식 처리되면 166명이 된다. 다만 나머지 김한정, 김회재, 오영훈, 우상호 의원 등 4명은 부당한 조처라며 탈당 거부 입장을 보이고 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제명 안건을 상정하면서 “한 분 한 분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아직 의혹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 당 밖에 명확히 소명하고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고 신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비례대표 2명의 제명 절차를 완료한 민주당은 국민의힘을 향해 부동산 투기 조사를 촉구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3개월이나 지연시켰고, 권익위에 조사 의뢰를 하면서 가장 기본이 되는 개인정보동의서도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이런 작태는 국민에게 피로감을 안겨주는 동시에 조사 자체를 흐지부지하게 만들려는 의도로 비칠 수 있다. 그만 두려워하고, 그만 떼쓰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