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문 대통령, ‘해외건설 수주 요충’ 중남미 협력 확대 추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2 14:55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5일 한·SICA 화상 정상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 6. 8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 6. 8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5일 화상으로 열리는 4차 한·중미 통합체제(SICA)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청와대가 22일 밝혔다.

SICA는 중미 지역의 통합·발전을 목표로 1991년 발족한 지역기구로, 코스타리카와 벨리즈,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도미니카공화국 8개국으로 이뤄져 있다. 특히 중남미 지역은 지난해 한국의 해외건설 수주의 20%를 차지할 만큼 경제적 요충지로 평가되며, 한·SICA 정상회의 개최는 2010년 이후 11년 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SICA 회원국 정상들은 코로나 이후 지속가능한 포용적 경제 회복과 한·SICA 미래협력 비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한·SICA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인적교류 강화와 녹색 디지털 전환에 기반한 포괄적 협력 확대, 경제사회 안정 지원 방안 등 양측의 협력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중남미 지역이 지난해 한국 해외건설 수주의 20%를 차지하고, 올 하반기 코스타리카의 광역수도권 전기열차 사업, 도미니카공화국의 천연가스 복합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 등이 예정된 만큼 한국 기업의 참여에 관심을 가져 달라고 요청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진전을 위한 SICA 회원국들의 지지를 당부할 방침이다.

박 대변인은 “회의를 통해 SICA 회원국들과 포괄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코로나 이후 신흥 유망 시장인 SICA 지역과의 실질적 협력을 강화하고, 외교 지평을 중남미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