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北김여정, 美 “흥미로운 신호” 발언에 “꿈보다 해몽…잘못된 기대”(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2 13:26 북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주민들 못 보는 조선중앙통신 통해 담화문 발표

2019년 3월 2일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방문했을 당시 호찌민 묘소 참배를 수행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9년 3월 2일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방문했을 당시 호찌민 묘소 참배를 수행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모습.
연합뉴스

“스스로 위안…큰 실망에 빠지게 될 것”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 메시지에 대해 백악관이 “흥미로운 신호”라고 반응한 것과 관련해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22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어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한 대미 메시지와 관련,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여정 부부장의 이날 담화는 이같은 북미대화 재개 기대감을 뒤로 한 채 다시 자물쇠를 걸어 잠근 격이 됐다.

특히 방한 중인 성 김 미 대북특별대표가 전날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에 주목한다며 “조건 없이 만나자”고 촉구한 데 대해서도 사실상 부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담화는 북한 주민들이 볼 수 없는 조선중앙통신을 통해서만 보도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