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더는 품에 안을 수 없는 아들… ‘평택항 사고’ 故 이선호씨 59일 만에 마지막 배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1 02:0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더는 품에 안을 수 없는 아들… ‘평택항 사고’ 故 이선호씨 59일 만에 마지막 배웅 경기 평택항에서 일하다 사고로 숨진 20대 청년 노동자 이선호씨의 아버지 이재훈씨가 지난 19일 오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이선호씨의 시민장에서 추모사를 마친 이선호씨의 친구를 안아 주고 있다. 이선호씨는 지난 4월 22일 오후 평택항에서 안전장치도 없이 갑자기 투입돼 작업하다 개방형 컨테이너 벽체에 깔려 숨졌다. 장례식은 진상규명을 위해 미뤄졌다 59일 만에 치러졌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는 품에 안을 수 없는 아들… ‘평택항 사고’ 故 이선호씨 59일 만에 마지막 배웅
경기 평택항에서 일하다 사고로 숨진 20대 청년 노동자 이선호씨의 아버지 이재훈씨가 지난 19일 오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이선호씨의 시민장에서 추모사를 마친 이선호씨의 친구를 안아 주고 있다. 이선호씨는 지난 4월 22일 오후 평택항에서 안전장치도 없이 갑자기 투입돼 작업하다 개방형 컨테이너 벽체에 깔려 숨졌다. 장례식은 진상규명을 위해 미뤄졌다 59일 만에 치러졌다.
연합뉴스

경기 평택항에서 일하다 사고로 숨진 20대 청년 노동자 이선호씨의 아버지 이재훈씨가 지난 19일 오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이선호씨의 시민장에서 추모사를 마친 이선호씨의 친구를 안아 주고 있다. 이선호씨는 지난 4월 22일 오후 평택항에서 안전장치도 없이 갑자기 투입돼 작업하다 개방형 컨테이너 벽체에 깔려 숨졌다. 장례식은 진상규명을 위해 미뤄졌다 59일 만에 치러졌다.

연합뉴스

2021-06-21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