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손기정을 일본인 둔갑시킨 日올림픽 박물관… 文대통령이 스페인서 본 ‘독도는 한국땅’ 18세기 서양지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8 03:3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한민국의 역사와 전통을 담은 자료들이 세계 각지에 전시돼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중엔 역사를 왜곡한 전시도 있어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이 요구된다.
손기정을 일본인 둔갑시킨 日올림픽 박물관 대한민국의 역사와 전통을 담은 자료들이 세계 각지에 전시돼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중엔 역사를 왜곡한 전시도 있어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이 요구된다. 일본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근처에 있는 일본 올림픽 박물관이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코너 최상단에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손기정(1912~2002) 선수 사진을 배치해 빈축을 사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도쿄올림픽 조정위원회 등에 시정을 요구하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17일 밝혔다. 서경덕 교수 제공

▲ 손기정을 일본인 둔갑시킨 日올림픽 박물관
대한민국의 역사와 전통을 담은 자료들이 세계 각지에 전시돼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중엔 역사를 왜곡한 전시도 있어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이 요구된다. 일본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근처에 있는 일본 올림픽 박물관이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코너 최상단에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손기정(1912~2002) 선수 사진을 배치해 빈축을 사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도쿄올림픽 조정위원회 등에 시정을 요구하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17일 밝혔다.
서경덕 교수 제공

일본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근처에 있는 일본 올림픽 박물관이 역대 일본인 금메달리스트 코너 최상단에 1936년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손기정(1912~2002) 선수 사진을 배치해 빈축을 사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도쿄올림픽 조정위원회 등에 시정을 요구하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17일 밝혔다.
文대통령이 스페인서 본 ‘독도는 한국땅’ 18세기 서양지도 대한민국의 역사와 전통을 담은 자료들이 세계 각지에 전시돼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중엔 역사를 왜곡한 전시도 있어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이 요구된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상원 도서관에서 조우한 조선왕국전도엔 독도가 뚜렷이 새겨져 있다. 마드리드 상·하원 합동연설을 마친 뒤 도서관 소장 지도를 관람한 문 대통령은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보여 주는 아주 중요한 사료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마드리드 연합뉴스

▲ 文대통령이 스페인서 본 ‘독도는 한국땅’ 18세기 서양지도
대한민국의 역사와 전통을 담은 자료들이 세계 각지에 전시돼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중엔 역사를 왜곡한 전시도 있어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이 요구된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상원 도서관에서 조우한 조선왕국전도엔 독도가 뚜렷이 새겨져 있다. 마드리드 상·하원 합동연설을 마친 뒤 도서관 소장 지도를 관람한 문 대통령은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보여 주는 아주 중요한 사료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마드리드 연합뉴스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상원 도서관에서 조우한 조선왕국전도엔 독도가 뚜렷이 새겨져 있다. 마드리드 상·하원 합동연설을 마친 뒤 도서관 소장 지도를 관람한 문 대통령은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보여 주는 아주 중요한 사료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서경덕 교수 제공·마드리드 연합뉴스

2021-06-18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