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GS칼텍스, 동서발전 여수시와 손잡고 수소사업 밸류체인 강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7 16:52 지역별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수소경제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협약’ 체결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구축 및 CCU 사업 협업 추진

GS칼텍스, 한국동서발전, 여수시가 ‘수소경제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수소 연료전지 발전 사업에 적극 나서가로 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GS칼텍스, 한국동서발전, 여수시가 ‘수소경제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수소 연료전지 발전 사업에 적극 나서가로 했다.

GS칼텍스가 한국동서발전, 여수시와 손잡고 수소 연료전지 발전 사업에 나서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GS칼텍스는 17일 여수시청에서 한국동서발전, 여수시와 ‘수소경제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는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권오봉 여수시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GS칼텍스는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구축과 CCU(Carbon Capture & Utilization, 탄소 포집?활용) 기술 실증 및 상용화에 대한 협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여수시는 양사의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선다.

먼저 GS칼텍스는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1000억원을 투자해 여수시 소재의 한국동서발전 호남화력발전소 내 유휴부지에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15㎿ 규모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짓기로 했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약 5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가 완공되면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를 공급받아 산소와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부산물로는 순수한 물만 생산된다.

이 발전소는 LNG를 원료로 하는 다른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와 달리 부생수소를 사용해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인근에 있는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파이프라인으로 부생수소를 공급받아 비용도 절감된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는 발전기에 장착된 미세필터를 통해 공기 중의 초미세먼지까지 정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양사는 CCU 기술 실증 및 상용화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CCU 기술 상용화를 통해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 화학제품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동서발전, 여수시와 투자협약으로 수소사업 밸류체인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수소 관련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는 동시에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투자협약에 앞서 GS칼텍스는 지난달 한국가스공사와 ‘액화수소 생산 및 공급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 액화수소 충전소 구축, 수소 추출설비 구축, CCU 기술 실증 및 상용화 등 액화수소사업 밸류체인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GS칼텍스는 또 작년 5월 현대차동차와 함께 서울시 강동구에 수소충전소를 준공해 운영하고 있다. 내년 완공 목표로 현대자동차와 함께 제주도에 수소충전소를 신축하 방침이다. 코하이젠과 함께 전라남도, 여수시 및 경기도 광주시에 수소충전소도 설립한다.

여수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