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땅에 떨어져야 수확하는 말레이 두리안, 중국인 입맛 사로잡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6 23:29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터넷 상거래업체 징둥닷컴의 과일과 야채 부문 판매에서 말레이시아 두리안이 최고 매출 기록

China.Live / Mixed Bytes youtube ‘과일의 왕’ 두리안 냄새 맡고 기절하는 고양이

▲ China.Live / Mixed Bytes youtube
‘과일의 왕’ 두리안 냄새 맡고 기절하는 고양이

‘과일의 왕’으로 불리며 뛰어난 맛을 자랑하지만 특유의 냄새때문에 호불호가 강한 두리안이 중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말레이시아 두리안이 중국 인터넷 상거래에서 최고의 매출을 기록한 것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6일 알리바바의 ‘솽스이(광군제)’에 이은 중국 최대의 쇼핑 이벤트인 징둥닷컴의 ‘618 축제’에서 말레이시아 술탄 두리안이 과일과 야채 부문 최고 매출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두리안 매출은 아이스크림과 복숭아보다 많았다.

커스타드 크림 같은 질감과 강력한 냄새의 두리안 중국 수입은 2017년보다 네 배가 늘어 지난해 23억달러(2조 5700억원)어치나 됐다. 중국이 수입하는 과일 가운데 1등은 아직 체리가 차지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두리안 농장을 찾는 중국인들의 ‘두리오투어’는 코로나19 때문에 중단됐다.
열대과일 두리안 들고 있는 ‘가짜 김정은’ 북미정상회담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분장을 한 ‘가짜 김정은’이 27일(현지시간) 싱가포르의 유명한 복합문화공간인 에스플러네이드 앞에서 열대과일 두리안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열대과일 두리안 들고 있는 ‘가짜 김정은’
북미정상회담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분장을 한 ‘가짜 김정은’이 27일(현지시간) 싱가포르의 유명한 복합문화공간인 에스플러네이드 앞에서 열대과일 두리안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말레이시아 최대 두리안 공급업체는 지난해 중국 2~3선급 도시에 7개의 판매 센터를 만들었다. 올해 공짜 두리안 맛보기 샘플 등을 공급할 15개 판매 센터를 중국에 더 세울 예정이다.

말레이시아의 두리안 판매 업자들은 아직 이 과일의 독특한 맛을 본 중국 인구가 10%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태국 두리안은 보존 기간을 늘리기 위해 85% 정도 익었을 때 나무에서 따지만, 말레이시아 두리안은 충분히 익어 나무에서 떨어질 때까지 기다린 다음 수확한다. 이때문에 현재 중국 시장을 장악한 태국 두리안보다 훨씬 신선하다는 것이 말레이시아 두리안 판매 업체 측의 주장이다.

말레이시아의 2세대 두리안 농부인 윌슨 창은 “충분히 익어 땅에 떨어진 두리안을 수확하는 것은 1950년대부터 내려온 우리의 전통”이라며 “벌써 중국인들의 두리안 수요가 우리의 공급을 훨씬 넘어섰다”고 밝혔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