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메시, 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6 03:29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메시 프리킥 선제골 고군분투에도
코파 아메리카 칠레와 1차전 무승부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주앙 아벨란제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2021 코파 아메리카 A조 1차전 도중 상대 선수와 부딪힌 뒤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주앙 아벨란제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2021 코파 아메리카 A조 1차전 도중 상대 선수와 부딪힌 뒤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AFP 연합뉴스

아르헨티나가 리오넬 메시(34·바르셀로나)의 선제골을 또 지켜내지 못하고 코파 아메리카를 불안하게 출발했다.

아르헨티나는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주앙 아벨란제 경기장에서 열린 2021 코파 아메리카 A조 칠레와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4일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에서도 메시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칠레와 무승부를 거둔 바 있다.

1993년 이후 28년 만에 통산 15번째 남미 정상을 노리는 아르헨티나는 칠레와 악연이 깊다. 2015년과 2016년 이 대회 결승에서 만나 승부차기 끝에 거푸 준우승에 그치기도 했다. 메시도 프로 무대에서는 신으로 군림해왔으나 메이저 국가대항전에선 2005년 20세 이하 월드컵 우승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을 제외하면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그간 월드컵에 4번, 코파 아메리카에 5번 나섰으나 무관에 그쳤다.

전반은 지오바니 로셀소와 니콜라스 곤살레스 등이 공세를 펼친 아르헨티나 분위기였다. 선제골도 아르헨티나가 가져갔다. 전반 33분 메시가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찬 왼발 프리킥이 상대 골키퍼 클라우디오 브라보의 손끝을 스치며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메시의 A매치 프리킥 득점은 1672일 만이다.

하지만 칠레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8분 에두아르도 바르가스의 슛이 아르헨티나 골키퍼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에게 막히자 아르투르 비달이 쇄도하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비달의 슛이 골키퍼와 골대를 잇따라 맞고 튕겨 나왔는데 바르가스가 기어코 머리로 다시 밀어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한편 유로2020에서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침묵을 지키고 1명이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처한 E조 폴란드가 슬로바키아에 1-2로 패했다. 같은 조 스페인과 스웨덴의 경기는 스페인이 압도적인 경기를 하고도 무득점으로 끝났다. 체코가 스코틀랜드를 2-0으로 이긴 D조 경기에서는 파트리크 시크의 45m짜리 장거리 골이 터져 나왔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6-16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