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반격’ 이준석, 이재명에 “언제까지 선악 조장 여론 정치할래”(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6 00:4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NS서 반박… “180석 기득권 휘둘러 부동산 사고친 건 민주당”

이준석 “수술실 CCTV 신중론이
불법의료·성추행 묵인? 정치 희화화 말라”
윤호중 법안 발의에 “소극 의료행위 우려”

이재명 “엘리트 기득권 대변, 달라진 게 없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vs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서울신문·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경기도지사 vs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서울신문·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수술실 폐쇄회로(CC)TV 설치법안에 신중론을 편 자신을 ‘엘리트 기득권 대변’이라고 비판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민주당은 언제까지 선악을 조장해서 여론조사 정치를 하실 건가”라고 반격했다.

이준석 “테러방지법 반대한 민주당에
‘테러 옹호하는거냐’ 같은 바보 공격’”


이 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 지사가 자신을 가리켜 ‘엘리트 기득권을 대변해왔던 국민의힘의 기존 모습과 달라진 게 없다’고 한 기사를 링크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테러방지법에 반대한 민주당에 ‘테러를 옹호하는 거냐’라고 말하는 것이 바보 같은 공격인 것처럼 수술실 CCTV 문제에 신중하자는 입장에 ‘불법의료나 성추행을 묵인하자는 거냐’로 받아친다면 정치의 희화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식이법(스쿨존 교통사고 가중처벌법)이 조금 더 신중하게 입법됐으면 하는 국민이 많다”면서 “기득권은 180석을 가진 쪽이고, 그 기득권을 휘둘러 부동산부터 해서 다 사고 친 쪽은 민주당”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료사고 은폐와 수술실 내 범죄를 막기 위해 CCTV 설치가 필요하다며 국민의힘과 이 대표에게 관련 법안 처리에 협조할 것을 압박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라디오에서 “의료사고를 줄이자는 목적에 동의하지만, 의료행위에 의사들이 소극적으로 임할 수 있어 국민 건강에 더 긍정적인 방향인지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좀 더 청취하고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다.
대구 찾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대구시청 별관 1층 로비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6.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구 찾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대구시청 별관 1층 로비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6.4 뉴스1

이재명 “할 일 하는 정치 기대했는데
시민들 바람에 동떨어져 실망”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엘리트 기득권을 대변해왔던 국민의힘의 기존 모습과 달라진 게 없다”고 각을 세웠다.

이 지사는 이 대표의 발언을 전하며 “이준석 대표의 당선으로 ‘할 일은 하는’ 정치를 기대해온 시민들 바람과 동떨어진 실망스러운 답변”이라면서 “‘차량에 블랙박스가 있다고 소극 운전하느냐’는 인터넷 커뮤니티 글의 일침이 바로 국민들의 시선”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의료계 일각에서 ‘의료진 자율에 맡기자’고 하지만 수술실의 의료행위는 단 한 번의 사고로 국민 생명이 좌우될 수 있는 문제”라면서 “모쪼록 보수의 혁신을 통해 우리 정치에 ‘잘하기 경쟁’이 펼쳐지길 바라는 국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1. 6. 1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1. 6. 1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백신 맞고 배지 받은 이준석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5일 서울 노원구의 한 병원에서 얀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확인 배지를 들고 있다. 이 대표는 30세 이상 민방위 대원으로 얀센 백신 접종 대상자다.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백신 맞고 배지 받은 이준석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5일 서울 노원구의 한 병원에서 얀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확인 배지를 들고 있다. 이 대표는 30세 이상 민방위 대원으로 얀센 백신 접종 대상자다.
국회사진기자단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