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해리포터 작가, “트렌스젠더 진짜 여성 아냐” 지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5 20:40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조앤 롤링, 트렌스젠더는 명예여성이라고 했다가 직장에서 해고됐던 여성이 법원 판결로 복직하게 되자 축하

JK롤링

▲ JK롤링

트렌스젠더 여성은 “진짜 여성”이 아니라고 했다가 해고됐던 영국 여성이 직업을 되찾게 됐다.

마야 포스테이터(48)는 영국 비즈니스 및 국제 개발 연구원으로 일했으나, 2019년 트위터에서 트렌스젠더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힌 글을 몇 차례 올린 뒤 고용 재계약이 해지됐다.

포스테이터는 당시 트위터에서 사람들은 생물학적 성울 바꿀수 없고 트렌스젠더는 ‘명예 여성’일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비록 폐기되기는 했지만 트렌스젠더가 의학적 진단없이도 법적으로 성을 바꿀 수 있게끔 하려고 했던 당시 정부의 계획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포스테이터의 주장은 일하던 직장에서 불만을 낳았고, 고용심판으로까지 이어졌지만 그녀가 재판에서 패배했다.
트렌스젠더에 대한 성차별적 신념을 밝힌 마야 포스테이터. 트위터 캡처

▲ 트렌스젠더에 대한 성차별적 신념을 밝힌 마야 포스테이터. 트위터 캡처

하지만 지난 10일 영국 고등법원은 처음 열린 고용심판에 법적 실수가 있었다면서 포스테이터의 견해는 다원주의 사회에서 허용되어야 한다고 판결했다.

고등법원은 “이번 판결은 성차별적 신념을 가진 사람들이 성전환자에게 벌을 줄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포스테이터를 해고했던 비즈니스 및 국제 개발 연구원의 최고 책임자는 이번 판결에 대해 놀랐다면서 실망했다고 말했다.

한편 세금 전문가인 포스테이터를 지지했던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의 저자 조앤 롤링은 그녀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롤링은 여러 차례 트렌스젠더 운동에 대해서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트렌스젠더가 살아있는 여성의 현실을 지운다고 말해 집중 포화를 맞기도 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