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여자친구 있다…유명인은 아냐” 이준석, 결국 사생활 답했다(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5 13:3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전거를 타는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페이스북에 공개한 신발. 서울신문 DB·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 자전거를 타는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페이스북에 공개한 신발. 서울신문 DB·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사생활 문제는 앞으로 답 안하려 해
암호화폐로 선거 서너번 치를 돈 벌어”
‘명품 구두’ 루머에 신발 사진 공개도
‘30대 제1야당 대표’에 대한 관심 계속


헌정 사상 최초로 30대 제1야당 대표가 탄생하면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사생활과 관련한 질문도 계속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여자친구가 있다”고 결국 밝혔다.

이 대표는 15일 조선일보 데일리 팟캐스트 모닝라이브와 인터뷰에서 ‘36세에 미혼이라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혹시 여자친구 있나’라는 질문에 “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 대표는 여자친구가 유명인이라는 소문에 대해 “유명인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생활 문제는 앞으로 답을 안 하려고 한다. 그런 거 너무 깊게 들어가는 건 어렵다”고 조심스러워 했다. 85년생, 만 36세인 이 대표는 현재 미혼이다. 그는 그 동안 여자친구 등 사생활과 관련된 질문엔 “공적인 질문만 해 달라”며 즉답을 피해 왔다.

이 대표는 가상자산(암호화폐) 투자로 수익을 올렸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원래 프로그래머였기 때문에 자동 투자 프로그램을 짤 수 있다. 프로그래밍을 재미로 짜봤던 것이 수익이 난 것 같다”며 “선거를 한 서너번 치를 정도의 돈을 벌었다”고 말했다.

‘직설적이고 자신 있는 화법을 두고 약간 싸가지 없어 보인다는 말들을 한다’는 질문에 대해선 “야채가 아삭 아삭하면서 부드러울 순 없다. 저를 평가하는 분들의 지적을 고맙게 받아들이고 많이 녹여내려 한다”면서도 “하지만 다 녹여내면 ‘따뜻한 아이스 아메리카노’처럼 존재하기 힘든 물질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민방위 대원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6.15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방위 대원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6.15
국회사진기자단

이날 이 대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평소 신고 다니는 신발 브랜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온라인상에서 “자전거는 따릉이를 타면서 구두는 페라가모”라는 루머가 퍼지자 즉각 반박한 것이다.

이 대표는 “유명해지면 겪는다는 페라가모 논란을 겪고 있다”며 브랜드가 드러나도록 신발 사진을 올렸다. 이 신발은 보통 10~2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는 국내 신발업체 T사의 제품이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민방위 대원인 이 대표는 지난 1일 페이스북에 “백신 접종 예약 완료”라며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다. 미국 하버드대 컴퓨터과학과를 졸업한 이 대표는 2007년 11월부터 2010년 9월까지 이미지 브라우저 개발업체에서 산업기능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이행했다.
민방위 대원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접종을 마치고 이 대표가 배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6.15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방위 대원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접종을 마치고 이 대표가 배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6.15
국회사진기자단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