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업계 1위 ‘카스’ 오비맥주 ‘희망퇴직’ 실시...테라 때문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5 10:41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비맥주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영 상황을 개선하고자 ‘희망퇴직’ 카드를 꺼내 들었다. 오비맥주는 지난해 4월과 9월에도 두 차례 희망퇴직을 진행한 바 있다.

15일 오비맥주 등에 따르면 대상자는 근속 10년 이상 전 직원 대상으로 10년 이상 15년 미만 재직자는 통상임금의 30개월을, 15년 이상 재직자는 40개월의 위로금 제시했다.

오비맥주 측은 ‘올해에 한해 제공하는 특별 패키지로 향후 추가 희망퇴직 실시 계획은 없다’며 지난 14일 이같이 공지했다. 이에 오비맥주 관계자는 “조직과 인력 선순환을 위해 노조와 협의해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2011년부터 10년 넘게 맥주업계 1위를 지켜온 오비맥주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여파와, ‘테라’를 앞세운 하이트진로의 맹추격으로 위기감이 감지된다.

실제 오비맥주는 지난해 14년 만에 역성장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 3529억원, 409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3%, 28% 감소했고 순이익도 16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1.7% 줄었다.

업계 2위인 하이트진로와의 점유율 격차도 점차 좁혀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가정용 맥주시장 점유율은 줄곧 20% 대였던 하이트진로가 31.9%까지 올라서는 등 오비맥주(49.5%)를 쫓기 시작했다.

오비맥주 노조 측이 쟁의 조짐을 보이는 것도 불안 요소다. 오비맥주 노조는 최근 사측과의 단체협상 교섭 결렬 이후 오는 17일까지 쟁의 행위에 대한 임직원 찬반 투표를 진행 중이다.

업계에서는 오비맥주가 올해 신제품 ‘한맥’과 리뉴얼 제품인 ‘올 뉴 카스’를 선보인 만큼 7월 성수기를 앞두고 노조 파업이 일어날 경우 생산 차질 등 적잖은 부담을 떠안게 될 것이란 전망이다.

오비맥주는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을 단행하는 한편 올해 양조기술연구소와 이천 공장 등 기존 제조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성장세인 수제맥주 신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등 업계 1위를 수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