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국 2000만 명분”…노바백스 백신, 변이 포함 90.4% 예방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5 00:06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노바백스. 로이터 뉴스1

▲ 노바백스. 로이터 뉴스1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는 14일(현지시간)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대규모 임상에서 변이를 포함한 90.4% 예방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미국과 멕시코에서 18세 이상 성인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3상 임상시험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노바 백스는 예비 자료에서 자사의 백신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강조하며 올해 9월 말까지 미국, 유럽 등에서 긴급 사용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노바백스는 영국에서 1만 5000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96%의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앞서 미국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예방 효과는 각각 91%, 94%에는 못 미치지만. 마지막으로 승인받은 얀센의 72% 예방률보다는 높다.

노바백스는이 백신의 중증 감염 예방률은 100%고,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알파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률은 93%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또 파악이 어려운 변이에 대해서도 70% 예방률을 보였다고 노바백스 측은 밝혔다.

이번 최종 임상에 투입된 참가자 중 3분의 2는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백신을 맞았고, 나머지 3분의 1은 위약을 투여받았다.

참가자 가운데 7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그 중 백신 접종자는 14명이었다. 병원에 입원할 정도의 중증 환자나 사망자는 없었다.

한편 노바백스는 3주 간격으로 2회 주사한다.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과 다르게 2~8도 일반 냉장고 온도로도 보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의료 환경이 열악한 국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 노바백스 백신 2000만 명분(4000만 회분)을 확보했으며 올해 3분기 내 최대 1000만 명분을 도입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8월 노바백스와 백신 위탁 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