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빙하의 피?…알프스 산맥의 눈이 수박 색깔로 변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4 22:41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조류 영향으로 눈 색깔이 붉은빛으로 바뀌어

조류의 영향으로 눈이 붉은색으로 변했다. 출처:플리커

▲ 조류의 영향으로 눈이 붉은색으로 변했다. 출처:플리커

프랑스 알프스 산맥 지역에서 눈 색깔이 붉은색, 바랜 오렌지색, 레모네이드 핑크색 등으로 변해 화제다. 현지에서는 ‘빙하의 피’ ‘수박눈’ 등으로 붉은색 눈을 부르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14일 붉은색 눈은 조류로부터 온 것이라고 보도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고산 지대에서 눈조류가 증가하는 현상을 겪고 있다.

눈조류가 왜 발생하는지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연구진은 알프스 산맥의 조류를 조사한 결과 어떤 종류가 살고, 어떻게 살아남았는지 등을 찾아냈다.

작지만 강하고, 식물같지만 박테리아인 조류는 ‘생태계의 기본’으로 불린다.

프랑스 그르노블 알프스대학의 박사과정생인 아델린 스튜어트는 “조류는 많은 양의 산소를 생산할뿐 아니라 생태계의 기반을 형성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왜 조류가 번성하는지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그리고 주로 붉은색이지만 때로 초록, 회색, 노란색 등을 보이는 색깔은 조류가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띄는 것이다.

조류의 색깔은 햇빛을 더욱 흡수해 눈이 빨리 녹게끔 작용한다. 이러한 변화는 생태환경을 바꿔놓아 빙하가 줄어드는 속도를 가속화하게 되는 것이다.

산에는 다양한 종류의 조류가 살고 번식하기 때문에 프랑스 알프스의 연구진은 어떤 조류가 자라는지에 대해서부터 연구를 시작했다.

이를 통해 조류가 특정 고도를 선호하며, 특히 산구이나로 불리는 조류는 2000m 이상에서만 사는 것을 발견했다.

처음 빙하의 피에 대해 언급한 것은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로 그는 눈에서 오랫동안 잠들어있던 털많은 붉은 벌레가 자란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인류가 만들어낸 여러 인자로 인해 눈조류의 발생이 더욱 잦아졌다. 기후온난화와 비료 및 오수의 유입 등이 민물과 바닷물에서 조류의 극심한 발생을 일으키고 있다.

만약 ‘핏빛 빙하’의 원인도 같은 것이라면, 과학자들은 질소와 인과 같은 비료에 많이 포함된 성분이 조류 발생을 낳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를 입증할 충분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에리 마레샬 그르노블 알프스대 연구원은 “해조류와 마찬가지로 눈조류가 주변 생태계에 해로운 영향을 끼칠지는 알 수 없다”면서 “붉은 눈 현상이 더 많이 일어났다고는 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충분한 자료가 없다”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