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인도판 기생충’? 11년 전 실종됐던 18세 소녀의 기막힌 반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4 12:4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500m 떨어진 남자친구 집에서 몰래 동거

11년간 가족 몰래 방에서 동거해 온 사지타(29)와 라흐만(34).

▲ 11년간 가족 몰래 방에서 동거해 온 사지타(29)와 라흐만(34).

2010년 실종됐던 인도의 한 18세 소녀가 집에서 500m 떨어진 남자친구의 방에서 11년간 몰래 동거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12일(현지시간) 인디안 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 아얄루르 마을에 살고 있던 사지타라는 18세 소녀가 2010년 2월 어느 날 밤 갑자기 실종됐다.

10년이 흘러 실종기간이 길어진 탓에 가족들도 사지타를 찾을 수 있을 거란 희망을 놓아버릴 정도였다.

그런데 지난 8일 사지타가 11년 만에 발견됐다. 원래 사지타의 집 인근에 살고 있던 알린추바틸 라흐만(34)과 함께였다. 11년이 흘러 사지타의 나이도 29살이 됐다.

라흐만 역시 3개월 전 가족들과 다툰 뒤 갑자기 종적을 감췄는데, 라흐만의 형이 동생의 행적을 찾아 나선 끝에 다른 마을에서 함께 집을 빌려 살고 있는 두 사람을 발견한 것이었다.

라흐만은 집을 나오기 전까지 부모 등 가족과 함께 살았는데, 그곳은 사지타의 집에서 불과 500m밖에 되지 않았다.

현지 경찰은 사지타는 실종됐던 그날 밤 스스로 집에서 나와 라흐만의 집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시 사지타는 휴대전화가 없었기 때문에 위치 추적도 어려웠다.

경찰은 사지타의 실종 당시 라흐만이 용의선상에 오른 적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에는 마을 사람들은 물론 가족들도 거의 사지타의 실종을 잊은 듯이

라흐만의 형에 따르면 페인트공으로 일하는 라흐만은 집 안에서 자기만의 공간을 따로 갖고 있었고, 항상 문을 잠근 채 생활했다. 아무도 방에 들어오지 못하게 했으며, 음식은 항상 방에 갖고 들어갔다고 한다.

라흐만의 형은 “동생은 성격이 불 같았고, 일용직으로 일하는 부모님은 동생에게 별다른 간섭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라흐만(34)과 사지타(29).

▲ 라흐만(34)과 사지타(29).

낮 시간에는 가족 모두 일하러 나갔기 때문에 라흐만과 사지타는 그때만큼은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라흐만의 형은 “동생이 가끔 정신이상자처럼 행동했다”고 전했다. 형은 트럭 운전사로, 부모와 따로 살고 있었다.

또 동생이 빨래를 방 안에서 말리겠다고 한 적도 있다고 했다.

그는 “최근 가족들이 동생의 결혼 상대를 찾기 시작했는데, 동생은 대놓고 반대하진 않았지만 줄곧 결혼 문제를 외면했다”고 말했다.

라흐만의 부모와 가까운 사이인 이웃은 라흐만이 항상 내성적이었으며, 그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라흐만이 자기 방 창살 몇 개를 없앴는데, 아마 방에 화장실이 딸려 있지 않아 부모가 집을 비우거나 밤 시간대에 사지타가 창문을 통해 밖에 나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지타는 이어폰을 끼고 소형TV를 보며 방 안에서 여가를 보낸 것으로 추정됐다.

라흐만은 법정에서 “가족들이 사지타를 반대하는 것이 두렵다”고 말했고, 법원은 라흐만과 사지타가 계속 함께 살 수 있도록 허락했다.

라흐만은 왜 11년 동안이나 사지타가 자신의 방에 숨어 살았는지 직접 밝히진 않았다.

다만 경찰은 “사지타와 라흐만의 집안은 서로 종교가 달랐기 때문에 관계를 숨겼고, 집안의 반대를 우려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