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금강 트로이카 맏형 이승호 소원 성취....10번째 장사 타이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4 08:58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3일 예천단오장사씨름대회 금강급 우승

이승호. 대한씨름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승호. 대한씨름연맹 제공

금강 트로이카의 맏형 이승호(35·수원시청)가 소원 성취했다. 그간 잡힐듯 말듯 하던 개인 통산 10번째 장사 타이틀을 기어코 움켜쥐었다.

이승호는 13일 경북 예천군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21 예천단오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정전(5전3승제)에서 배경진(27·정읍시청)을 3-0로 제압하며 올해 첫 장사 타이틀을 품었다. 지난해 1월 홍성 설날 대회 우승 이후 1년 5개월 만에 지긋지긋하던 아홉수를 풀고 개인 통산 10번째 모래판 정상에 섰다. 2008년 민속씨름에 데뷔하자 마자 첫 우승을 기록한 것을 시작으로 이승호는 그동안 금강장사 8회, 통합장사 1회로 모두 9번 꽃가마를 탔다.

그런데 지난해 1월 홍성 설날 대회에서 라이벌이자 같은 팀 동료인 ‘황제’ 임태혁(32·수원시청)을 제치고 정상에 오른 이후 10번째 타이틀은 쉽게 다가오지 않았다. 코로나19로 대회가 잇따라 취소·연기됐고 재개 이후에도 임태혁이 4회, 최정만(31·영암군민속씨름단)이 3회 등 함께 ‘금강 트로이카’를 이루는 후배들의 활약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물론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지난해 12월 정읍 민속씨름리그 왕중왕전과 올해 2월 합천 설날대회에서 금강장사 결정전에 올랐다. 그러나 각각 최정만과 임태혁을 상대로 쓴잔을 들이키고 말았다. 때문에 이승호의 이번 우승은 고진감래에 다름이 아니다.

이승호. 대한씨름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승호. 대한씨름연맹 제공

운도 작용했다. 8강에서 이민호(27·영암군민속씨름단)에게 2-1로 역전승을 거둔 이승호는 준결승에서 임태혁과 맞닥뜨리게 됐으나 앞선 경기에서 허리 부상을 당한 임태혁이 기권하며 힘들이지 않고 결승에 올랐다. 최정만을 꺾고 생애 첫 결승에 오른 배경진은 그러나, 이승호를 상대하기에는 부족해 보였다. 경기 시작 4초 만에 덧걸이로 첫째판을 챙긴 이승호는 둘째 판을 밀어치기로 2초 만에 따내며 승기를 굳혔다. 셋째 판에서는 심판 휘슬이 울리고 1초 만에 잡채기를 성공시키며 포효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