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주 6일 근무, 하루 2시간 수면”...뇌출혈로 쓰러진 택배기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3 22:4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택배 자료사진.

▲ 택배 자료사진.

주 6일 근무를 하던 롯데택배 소속 택배기사가 뇌출혈로 쓰러졌다.

13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롯데택배 운중대리점 소속 택배기사 임모씨가 뇌출혈로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고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임씨는 이날 오전 4시 30분쯤 잠을 자던 중 몸을 비트는 등 증세를 보였다. 이상 증세를 감지한 임씨의 배우자가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임씨의 뇌출혈이 다발적으로 발생해 매우 위중한 상태라는 의사의 진단이 있었다”며 “임씨는 중환자실에서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2년 넘게 롯데택배에서 일을 해 온 임씨는 평소 힘들다는 말을 많이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씨는 주 6일 근무를 하며 하루 2시간만 자고 출근하는 날이 많았고, 자정이 넘어 귀가한 뒤에야 저녁 식사를 하는 일이 잦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에 따르면 임씨의 택배 물량은 월 6000개 정도였으며, 하루에 250여개의 물품을 배송했다.

대책위는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 문제는 현재 진행형”이라며 “롯데택배는 과로로 쓰러진 택배 노동자와 가족에게 사과하고 사회적 합의·단체협약 체결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