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원안위 신한울 1호기 운영 심의 결론 못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1 16:24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심의 착수 7개월만에 안건 상정

원자력안전위원회가 11일 원안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40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위원들과 안건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 원자력안전위원회가 11일 원안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40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위원들과 안건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해 4월 시공을 마친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 운영허가 심의를 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원안위는 11일 제140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열고 경북 울진에 있는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하고 이후 회의에 재상정하기로 했다. 이날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안은 지난해 11월 원안위가 심의에 착수한 지 7개월만에 심의·의결 안건으로 상정됐다.

원안위는 규제전문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으로부터 지난달까지 총 12차례 운영허가에 관한 보고를 받았다. 원안위는 이날 회의에서 보고 과정 중 논의된 사항을 종합한 결과를 토론했다.


신한울 1호기는 지난해 4월 시공을 마친 한국형 원전(APR1400)으로 발전용량은 1400MW급이다. 신한울 1호기는 시민단체 등에서 ‘피동촉매형수소재결합기’(PAR) 안전성과 항공기 재해 위험성을 제기해 운영허가 논란을 겪었다. PAR은 원자로 격납 건물 내부의 수소 농도를 낮추는 장치로, 지진이나 해일 같은 대형 재난 발생 시 자동으로 원전 내 수소 농도를 옅게 만들어 폭발을 막아준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은 격납용기 내 수소가 제거되지 않아 폭발했고 이후 한국도 중대사고 예방을 위해 국내 원전에 PAR을 설치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