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P2P ‘1호 사업자’ 나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1 01:55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렌딧·에잇퍼센트·피플펀드컴퍼니 등록

제도권 편입 과정에서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 금융) 업체들의 줄폐업이 이어지는 가운데 1호 등록 사업자가 나왔다.

1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P2P 금융업체로는 처음으로 렌딧, 에잇퍼센트, 피플펀드컴퍼니 등 3곳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상 필요한 등록 요건을 갖춰 등록했다. 최소 5억원 이상의 자기자본, 사업계획, 임원·대주주·신청인 요건 등을 갖춰 등록 심사를 통과한 3개사는 지난해 12월 가장 먼저 신청서를 제출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금까지 등록을 신청한 업체는 총 41곳이다. 금융위는 “3개사 외에 신청서를 제출한 업체들에 대해서도 이른 시일 내 결과를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2021-06-11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