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37년 만에 둘로 쪼개지는 SKT…5대1 액면분할도 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0 18:01 IT·인터넷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6대4 비율로 기업 분할 나서는 SKT

SK텔레콤 직원들이 경상북도 울릉군 도동항 근처에서 5G 기지국을 설치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SK텔레콤 직원들이 경상북도 울릉군 도동항 근처에서 5G 기지국을 설치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6대 4의 비율로 분리해 두 개의 회사로 재탄생한다. 현재 주식 1주를 다섯 개로 나누는 액면분할도 동시에 이뤄진다.

SK텔레콤은 10일 이사회를 열고 존속회사와 신설회사의 분할비율을 0.6073625대 0.3926375로 나누는 인적분할(기존 회사 주주들의 지분율대로 신설 법인 주식을 분배하는 방식)을 결의했다. 1984년 설립된 이후 37년 만에 회사를 둘로 나누는 큰 변화를 겪는 것이다.

오는 10월 12일 임시주주총회에서도 이러한 인적분할 방안이 문제없이 통과되면 11월 1일에 실제 분할을 진행하게 된다. 존속회사는 SK텔레콤이라는 기존의 이름을 계속 사용하고, 신설회사는 임시주총에 앞서 새로운 회사명을 공개할 방침이다. 신설회사에는 SK하이닉스, 11번가, 원스토어, ADT캡스, 웨이브 등 16개사가 계열사로 편입되고 존속회사인 SK텔레콤에는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등이 자리하게 된다. 이번 기업 분리를 통해 신설회사는 반도체 및 혁신사업 분야에서 인수합병(M&A)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존속회사는 통신 위주의 사업에 집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신설회사는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가, 존속회사는 유영상 SK텔레콤 이동통신 사업대표가 이끄는 방안이 유력하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현재 액면가 500원인 SK텔레콤 보통주를 100원짜리 5주로 쪼개는 액면분할도 함께 진행된다. 2000년에 주식을 10대 1 비율인 29만 4000원으로 액면분할했는데 21년 만에 다시 쪼개기에 나섰다. 7206만 143주던 SK텔레콤 주식은 3억 6030만 715주로 늘어난다. 액면분할이 이뤄지면 소액주주들의 진입장벽이 낮아져 주식 거래가 촉진될 거란 기대감 덕에 SK텔레콤의 주가는 이날 한때 33만 9500원까지 치솟아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19일 오전 서울 명동에서 유영상(왼쪽)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이 명동복지회 임원 이강수씨에게 캐럴 스트리밍용 블루투스 스피커를 전달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 19일 오전 서울 명동에서 유영상(왼쪽)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이 명동복지회 임원 이강수씨에게 캐럴 스트리밍용 블루투스 스피커를 전달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만약 현재 SK텔레콤 주주가 20주를 가지고 있다면 이것이 액면분할에 의해 100주로 늘어나고 다시 기업 분할비율로 나눠서 존속회사 주식 60주, 신설회사 주식 39주를 보유하게 된다. 1주 미만의 주식은 계산해 현금으로 지급받는다. 오는 11월 29일 존속회사와 신설회사가 각각 변경상장과 재상장을 진행하게 되면 인적분할과 액면분할의 효과가 실제 유가 증권시장에 반영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